지트리비앤티, 안구 건조증 신약 미국서 공개

지트리비앤티가 개발 중인 안구 건조증 신약이 가존 치료제 대비 우수한 효과를 나타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트리비앤티(대표이사 양원석)는 하와이에서 개최된 미국 시과학 안과학회(ARVO)에서 미국 내 자회사 리젠트리(ReGenTree)를 통해 개발 중인 안구 건조증 치료제 신약 ‘RGN-259’의 비교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발표된 연구는 안구 건조증 동물 모델을 이용해 RGN-259와 기존 치료제 성분인 사이클로스포린A(CyclosporineA, 제품명 레스타시스), 디쿠아포솔(제품명 디쿠아스), 리피테그라스트(제품명 자이드라)와의 치료 효과 비교를 위해 진행됐다.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안과 질환 T2B기반구축센터 주도로 미국 조지워싱턴 대학교, 미시건 웨인주립대학 등이 공동 참여했다. 그 결과, RGN-259는 항염, 각막 손상 치료, 눈물막 유지에 필수적인 뮤신층(Mucin)과 술잔세포 회복 등에서 기존 치료제 대비 탁월한 효과를 나타냈다. 눈물량 증가 효과도 확인됐다.

RGN-259는 지금까지 두 번에 걸친 대규모 글로벌 임상 시험을 통해 우수한 점안감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기존 치료제 대비 빠른 치료 효과도 확인한 바 있다. 특히 기존 치료제는 항염 효과의 단일 기전인데 반해, RGN-259는 주요 성분인 티모신 베타 4(Thymosin β4, Tβ4)는 항염 효과를 포함한 다양한 치료 기전을 보유하고 있어 다인성 질환인 안구 건조증 치료에 적합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지트리비앤티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는 RGN-259의 기존 치료제 대비 우월한 치료 효과를 확인한 것”이라며 “향후 글로벌 빅파마와 협상 및 시장 진입 시 차별화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