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사우디서 GMP 인증 획득

휴온스의 중동 시장 진출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휴온스(대표 엄기안)는 사우디아라비아 식약청(SFDA)으로부터 주사제, 점안제, 고형제 등 3개 제품 생산 라인에 대해 GMP(우수 의약품 및 제조 관리 기준) 인증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휴온스는 지난해 8월 SFDA로부터 주사제, 점안제, 고형제 등 3개 라인에 대해 실사를 받고 나서 8개월 만에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GMP 인증을 획득했다. 특히 주사제의 경우 가장 먼저 품목 등록 심의가 완료됐다.

휴온스는 이번 사우디 GMP 인증 획득으로 쿠웨이트, UAE, 바레인, 오만, 카타르 등 G.C.C(걸프협력회의, Gulf Cooperation Council) 국가에 간소한 절차만으로 GMP 인증을 받을 수 있게 돼 향후 중동 수출 길을 활짝 열게 됐다.

중동 시장은 지속적인 인구 및 평균 수명 증가에 따른 시장 잠재력이 큰 마켓. 그 가운데 인구 약 3000만 명의 사우디아라비아는 중동 전체 의약품 시장 60%를 차지하는 중동 내 가장 큰 시장이다. 그만큼 GMP 규정이 까다로워 인증 획득이 어렵고, 이로 인해 국내에서도 사우디에 제품 등록을 완료한 회사는 손에 꼽을 정도다.

휴온스 노르에피네프린 주사제의 경우, SFDA 모든 등록 절차가 완료돼 파트너 기업 살레히야(Salehiya)와 약값을 논의 중이다. 마무리 작업이 완료되면 가장 빠르게 판매가 개시될 전망이다. 사우디 내 해당 제품의 연간 시장 규모는 380만 앰플로, 현재 호스피라(Hospira)의 공급 부족으로 휴온스 제품 공급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글로벌 제약 시장 연 성장률이 4~7% 수준인데 반해 중동 파머징 마켓은 성장률이 7~10%”라며 “GMP 인증 획득이 어려운 사우디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얻으면서 앞으로 중동 진출의 큰 교두보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엄 대표는 “이번 주사제를 시작으로 중동 시장 진출을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