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력 센 남자, 결혼 확률 높다 (연구)

악력이 센 남자가 결혼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악력은 건강을 측정하는 유용한 지표 중 하나다. 단순한 근력뿐만 아니라, 심혈관 질병이나 사망률을 예측하는 자료로 활용된다.

미국의 콜롬비아 대학교 연구진이 노르웨이 성인 50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귀힘이 강한 남자가 약한 남자보다 결혼할 가능성이 컸다. 반면 여성의 악력은 혼인 확률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았다.

연구진은 1923~1935년에 출생한 그룹과 1936~1948년에 출생한 그룹을 비교했는데 두 번째 그룹에서 악력과 결혼 가능성의 관계가 두드러졌다. 아귀힘이 약한 남자가 독신으로 사는 경우가 훨씬 많았던 것.

연구진은 이런 변화가 사회적 흐름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여성의 사회 진출이 늘면서 굳이 남성과 혼인을 하지 않더라도 경제적인 독립이 가능해진 것. 결국 상대적으로 악력이 약한, 즉 건강이 부실한 남성은 예전보다 파트너를 찾기 더 힘들어진 셈이다.

베가드 스커벡 교수는 ‘악력이 약한 남자 중 혼자 사는 남자가 많다는 것은 그들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며 ‘힘도 달리는데 결혼 생활에서 오는 정서적 연대나 지지도 얻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우려했다.

이번 연구(Women’s Spousal Choices and a Man’s Handshake: Evidence from a Norwegian Study of Cohort Differences)는 온라인 저널 ‘사회과학과 의학-시민 건강(SSM-Population Health)에 게재되었다.

[사진= Wollertz/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