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손 맞잡은 ‘남과 북’, 문재인-김정은 역사적 만남

 두 손 맞잡은 문재인 대통령(右)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YTN 화면 캡처]

드디어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두 손을 맞잡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만남은 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T2)과 소회의실(T3) 사이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졌다.

인민복 차림으로 등장한 김정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나서 남쪽으로 걸어 남측 평화의집과 자유의집 사이 판문점 광장에 도착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북측 최고 지도자로서는 분단 이후 최초로 남측 땅을 밟았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북측 땅을 잠시 밟는 모습도 연출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전 10시 30분부터 회담 장소인 평화의 집에서 정상 회담에 돌입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