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머리카락, 뽑아야 하나요?”

찰랑대며 반짝이는 검은 머리카락도 시간이 지나면 푸석푸석 윤기가 사라진 회색 혹은 흰색 머리카락이 된다. 은빛 그 자체를 아름다움으로 생각할 것인지, 검은색으로 물들일 것인지는 개인의 선택이다.

그렇다면 머리카락 색은 왜 변할까. 모낭에는 멜라닌이라는 색소가 있다. 이 색소 덕분에 흑색 혹은 갈색 등의 머리 빛깔을 띠게 된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서 이 색소의 양이 점점 줄어든다. 이로 인해 머리카락 색이 빠지고 회색 혹은 흰색이 된다.

회색이나 흰색 머리카락은 검은색 머리카락보다 외피가 얇다. 따라서 물, 햇빛, 화학물질 등의 자극에도 약하다. 쉽게 건조해지고 머리끝이 갈라지고 빗자루처럼 거칠어지는 이유다.

비교적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회색 머리카락이 급격히 늘어난다면 스트레스가 많은 업무, 말 안 듣는 자녀 등을 원인으로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유전자의 영향이 크다. 몇 살부터 회색 머리카락이 나기 시작할지, 또 얼마나 빠른 속도로 흰머리에 점령 당할지는 유전자가 결정한다는 것이다. 만약 부모가 30대에 이미 머리카락의 상당 부분이 회색빛을 띠었다면 본인도 그럴 가능성이 높다.

인종도 영향을 미칠까. 보통 백인은 30대 중반부터 회색머리가 나기 시작하는 반면, 아시아인은 30대 후반부터 이런 경향을 보인다. 반면 아프리카인은 40대 중반에 이를 때까지 머리색이 잘 변하지 않는다.

건강상 이상이 있을 때도 머리카락 색이 밝아진다. 비타민 B12 부족, 갑상선 질환, 일부 종양, 백반증 등이 머리카락 색을 바꾼다.

원형 탈모가 와도 머리색이 바뀐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사실일까. 부분적으로 머리카락이 빠지는 원형 탈모가 일어나면 감춰져 있던 흰머리가 겉으로 드러나면서 갑자기 머리색이 밝아진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또 주로 검은색 머리카락이 탈락된다는 점도 회색이나 흰색으로 변한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

흡연과의 연관성도 있다. 흡연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신체의 모든 부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즉 머리카락도 예외가 아니라는 것.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30세 이전에 회색 머리가 생길 확률이 2.5배 높다는 미국 국가생물공학센터의 보고가 있다.

그렇다면 흰머리는 뽑아야 할까? 흰머리 하나를 뽑으면 같은 자리에 3개의 흰머리가 생긴다는 미신 같은 이야기가 있다. 이는 말 그대로 미신이다.

그렇지만 여전히 흰 머리카락은 뽑지 않는 편이 좋다. 같은 자리에 다시 회색 혹은 흰색 머리카락이 자랄 가능성이 높다. 또 머리카락을 뽑은 과정에서 모낭이 손상을 입어 머리카락이 점점 가늘어진다. 그 만큼 머리카락이 다시 날 확률도 줄어든다. 미관상 큰 문제가 없다면 그대로 두는 편이 낫다.

[사진=gritsalak karalak/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