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회담 만찬, 통일 식재료 한가득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일 함께할 남북 정상 회담 만찬 메뉴가 공개됐다.

김의겸 대변인은 지난 24일 “우리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애쓴 분들의 뜻을 담아 준비했다”며 남북 정상회담에 선보일 만찬 메뉴를 소개했다. 만찬은 역사적 인물을 뜻하는 식재료와 남북이 함께 만들어 올리는 평양 옥류관 냉면 등 평화 통일을 상징하는 메뉴로 꾸려졌다.

이번 만찬에는 남북 통일에 힘쓴 역사적 인물을 기리기 위한 식재료가 담겼다. 전직 대통령의 고향에서 올라온 음식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 부근 신안 가거도의 민어와 해삼초를 이용한 ‘민어해삼편수’,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 김해 봉하마을에서 오리 농법 쌀로 지은 밥이 있다.

통일을 위해 애쓴 남측 인사의 고향 식재료도 반영됐다.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올라가 유명해진 충남 서산 목장의 한우를 이용해 만든 ‘숯불구이’, 예술로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헌신한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 남해 통영바다의 ‘문어로 만든 냉채’ 등도 포함됐다.

남북 양 정상을 상징하는 메뉴도 준비됐다. 부산에서 유년 시절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인 고향 음식인 ‘달고기 구이’와 김정은 위원장이 유년 시절에 체류한 스위스의 ‘뢰스티’를 우리 식으로 재해석한 ‘스위스식 감자전’이 만찬에 오른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다른 주 메뉴로 ‘평양 옥류관 냉면’을 북측에 제안했다. 문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인 북측은 옥류관 냉면 제공을 위해 평양 옥류관 수석요리사를 행사 당일 판문점으로 파견하고 옥류관의 제면기를 판문점 통일각에 설치할 계획이다. 북측에서 갓 뽑아낸 냉면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남북 요리사의 손을 거쳐 만찬장 평화의 집까지 배달되는 것.

디저트와 다과에도 통일의 뜻을 담았다. 디저트인 망고 무스는 단단한 껍질을 깨고 돋아난 봄의 기운을 형상화하는 디자인으로 준비됐다. 김의겸 대변인은 다과로 준비된 백두대간 송이꿀차와 제주 한라봉편에 대해 “백두산에서 내려온 평화의 기운이 제주 끝까지 전해지는 것을 기원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만찬에 나올 술로는 두견주와 문배주가 선정됐다. 두견주는 진달래 꽃잎과 찹쌀로 담근 향기나는 술로 예로부터 ‘백약지장(백약 중 으뜸)’이라고 불렸다. 문배주는 고려시대 이후 천년 동안 이어져 내려온 술로 본래 고향은 평안도이나 지금은 남한의 명주로 자리잡았다. 문배주는 지난 2000년, 2007년 남북 정상회담에 오른 술이기도 하다.

한편, 평양에서 열렸던 지난 1·2차 남북 정상회담 만찬은 모두 북한이 오·만찬을 준비했다. 당시 우리 정부는 ‘답례 만찬’ 형식으로 북측에 식사를 대접한 바 있다.

[사진=만찬 디저트 망고 무스, 청와대 제공]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