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 의정서, 민관 공동 대응 나선다

정부가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나고야 의정서 대응에 나선다.

나고야 의정서는 생물 유전 자원 이용에 따른 이익을 공정하게 공유해 생물 다양성 을 보전하고 지속 가능한 이용을 목적으로 하는 국제 협약이다. 나고야 의정서에 따라 해외 생물 유전 자원을 수입해 의약품을 제조할 경우 해당 기업은 당사국에 로열티를 지불해야 한다. 이 때문에 제약 업계 및 화장품 업계 등 관련 업계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5일 서울 강남구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나고야 의정서 대응을 위한 바이오 산업 관련 협회 협의회(협의회)’ 발족식 및 1차 회의를 개최한다.

협의회는 바이오 산업계를 대표하는 한국바이오협회, 대한화장품협회,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로 구성된다.

이번 협의회는 2014년 10월 나고야 의정서 발효로 생물 자원 이용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에 따라 바이오 산업계가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성됐다. 특히 산업계 의견을 수렴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날 1차 회의에서는 한국바이오협회가 협의회의 구성 및 운영 계획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한국바이오협회 등 각 협회별로 나고야 의정서 대응 활동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올해 세부 운영 일정, 협회 간 공동 협력 방안, 바이오 업계 및 협회 건의 사항 등도 논의된다.

해외에서는 나고야 의정서 대응을 위해 그 나라의 관련 협회를 중심으로 산업계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대변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바이오, 제약, 종묘, 화장품 등 6개 단체가 2014년 10월에 공동 요청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미국에서도 같은 시기에 미국바이오협회와 미국제약협회가 공동 입장문과 나고야 의정서 대응 지침서(가이드라인)를 발표한 바 있다.

국립생물자원관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는 협의회를 통해 수렴된 산업계의 의견을 반영하여 산업 분야별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나고야 의정서에 대응할 계획이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바이오 산업 관련 협회 간 협의회 운영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나고야 의정서 대응을 위한 바이오 업계 요구 사항이 향후 정부 지원 시책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