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차세대 항암 신약 후보 물질 3종 공개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우종수)이 미국에서 차세대 표적 항암 신약 개발 착수 소식을 알렸다. 항암 신약 후보 물질 3종을 공개한 것.

한미약품은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2018년 미국암학회(AACR)에서 후보 물질 3종 전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물질은 차세대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HM43239), 차세대 간암 치료제(HM81422), 현재 표적 치료제가 없는 소세포폐암 치료제(HM97211)다.

차세대 급성 골수성 백혈병(AML) 치료제로 개발 중인 HM43239는 AML을 유발하는 FLT3(FMS-like tyrosine kinase 3) 돌연변이를 억제하면서도 기존 FLT3 저해제의 약물 내성을 극복한 후보 물질이다. 이번 학회에서는 FLT3 돌연변이 메커니즘 및 AML 재발의 가장 큰 원인 가운데 하나로 알려진 백혈병 줄기세포(LSC, Leukemic Stem Cell) 억제 효과를 규명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한미약품은 FLT3 변이 AML 세포주를 이용한 다양한 동물 실험에서 HM43239의 우수한 효과를 확인했다. 올해 상반기 중 임상 1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HM81422의 간세포암 세포주에 대한 세포 안팎 작용 기전 및 항암 효과를 확인한 전임상 결과도 발표했다. HM81422는 FGFR4(Fibroblast growth factor receptor 4)를 선택적 억제하는 차세대 간세포암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간세포암은 가장 흔한 원발성 간암으로, 전체 간암의 75~9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다른 후보 물질 HM97211은 현재 표적 치료제가 없는 소세포폐암(SCLC, Small cell lung cancer)을 치료할 수 있는 항암 신약이다. 한미약품은 HM97211 전임상 연구에서 소세포폐암 항암 효과 및 이에 대한 약력학 반응과 연관성을 보이는 바이오마커를 규명했다.

HM97211은 암 유발과 기존 항암제에 저항성을 갖는 히스톤 탈메틸화 효소(LSD1, Lysine-specific demethylase 1)를 선택적으로 억제해서 암세포 증식과 세포 사멸을 조절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권세창 사장은 “개발된 치료제가 없는 항암제 분야에서 글로벌 신약을 창출할 수 있도록 회사의 연구 개발(R&D)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암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상용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