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아프리카-아시아 의료인 양성한다

연세의료원이 제중원 창립 133주년을 맞아 의료 상황이 열악한 국가의 의료인 양성 지원에 나선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은 지난 10일 제중원 개원 133주년 기념사를 통해 ‘프로젝트 에비슨 10×10’의 시작을 알렸다.

프로젝트 에비슨은 의료 저혜택 국가의 의대생을 한국으로 데려와 양질의 교육을 통해 의대 교수 요원으로 성장하게끔 지원하는 장기 프로젝트다. 케냐, 탄자니아, 에티오피아, 네팔, 캄보디아 등 아프리카-아시아 국가 가운데 의료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고 인프라가 부족한 나라를 대상으로 한다.

연세의료원 측은 “프로젝트 에비슨의 탄생에는 캐나다 출신 의료 선교사 올리버 R. 에비슨 박사의 정신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캐나다 토론토 의과 대학 교수였던 에비슨 박사는 1893년 조선에 들어와 제중원을 세브란스병원으로 발전시켰다. 에비슨 박사는 세브란스병원 의학교와 연희전문대학의 교장직을 동시에 역임하며 근대 의학과 고등 교육의 기틀을 마련했다.

프로젝트명에 포함된 ’10×10’에는 ‘1년에 10명씩 총 10년간 100명의 우수 의료 인력을 육성한다’는 의미가 담겼다. 한두 번의 단발성 프로그램이 아닌 10년간의 긴 호흡을 통해 인력 육성 지원을 이어가겠다는 것.

프로젝트 에비슨에 선발된 의대생은 교수 수준의 의학적 성취도를 보일 때까지 3차에 걸친 초청 연수를 받는다. 의대 재학 중 1개월, 레지던트로 전공 과목에 대해 3~6개월, 교수 요원으로 전공 과목에 대한 1년 초청 연수가 단계별로 진행된다.

연세의료원은 “향후 의과 대학 학생뿐 아니라 치과 대학, 간호 대학 학생까지 선발 대상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은 “에비슨 박사가 한국인 의사 양성으로 우리나라 의학 발전의 기초를 다진 것처럼 장기간의 집중 교육으로 해당 국가에 귀하게 사용될 의료인을 양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이번 프로젝트는 의료 저혜택 국가 국민들이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받게 되는 의료 선교의 새 모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