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비오비타’ 제조 시설 美 FDA 승인

일동제약 유산균 정장제 비오비타 제조 시설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28일 비오비타의 미국 FDA 일반 의약품 리스트 등재와 함께 해당 품목 제조 시설에 대한 FDA 적격 승인을 취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적격 승인을 통해 일동제약은 FDA가 제시하는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cGMP)’을 충족하는 우수한 제품 인프라 수준을 인정받게 됐다. 특히 국내 업체가 일반 의약품 유산균 정장제와 관련해 FDA 적격 승인을 받은 것은 첫 사례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앞서 취득한 할랄(halal) 인증과 함께 이번 FDA 적격 승인으로 비오비타의 품질 관리 수준을 또 한 번 입증했다”며 “비오비타 해외 진출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오비타는 일동제약이 1959년 자체 개발한 최초 국산 유산균 정장제다. 오랜 기간 국내 시장 리딩 품목으로서 자리매김해왔다. 미주, 동남아, 중동 등지의 해외 10여 개 국가에 수출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