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글로벌 브랜드 성장 가능성 입증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두바이에서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 가능성을 타진했다.

대웅제약은 19일부터 21일까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국제 전시장에서 열린 ‘두바이 국제 피부 미용 컨퍼런스 및 전시회 2018(Dubai Derma 2018, 두바이 더마)’에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를 소개했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두바이 더마’는 중동 및 북아프리카 최대의 피부미용학회이자 전시회다. 올해는 약 100개국에서 1만5000여 명 이상의 전문의와 관계자가 참여했다. 대웅제약은 나보타 브랜드를 세계 시장에 알리기 위해 지난 2013년 이후 매년 두바이 더마에 참여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중동 지역 나보타 수출 계약 파트너 댄시스(DANSYS)와 함께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현장의 주목을 끌었다. 나보타 전시관은 수많은 전문의와 기업이 학회 기간 내내 방문하며 제품에 대해 문의하는 등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터키 성형외과 전문의 이스마일 쿠쿠커(Dr. Ismail Kucuker)와 한국 성형외과 전문의 최항석 원장이 강연한 ‘나보타의 특장점 및 나보타를 활용한 최신 시술법을 활용한 치료 방법’ 워크숍 세션은 참석 의사들의 활발한 질의응답이 이어지며 나보타의 글로벌 브랜드로서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파악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최항석 원장은 “나보타를 직접 시술해 본 결과 빠른 효과 발현을 볼 수 있으며, 지속 시간 또한 길어서 환자 만족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또 최 원장은 “나보타의 고순도 정제 공법 및 선진국 수준의 감압 건조 공정으로 제조되는 특징과 연계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나보타의 우수성을 소개했다.

나보타는 2014년 국내 발매 이후 태국(타이), 필리핀, 남미, 멕시코와 베트남 등지에서 발매됐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이집트 등 주요 중동 국가와 브라질, 인도와 수출 계약을 체결했고, 지난 1월 중국 CTA 임상 시험 계획 승인으로 중국 진출이 예정돼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