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예방의 날, 국내 암 환자 감소 추세

매년 3월 21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정한 ‘암 예방의 날’이다. 암은 국내 사망 원인 1위로, 한국인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질환이다. 지난해 통계청 자료를 보면 국내 전체 사망자의 27.8%가 암으로 사망했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에서 발표한 ‘국가암등록통계(2015년)’에 의하면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인 82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35.2%다. 성별로 구분하면 남성은 5명 중 2명(37.9%), 여성은 3명 중 1명(32%)꼴로 암에 걸린다.

전국 단위의 암 등록통계를 집계한 1999년부터 2015년까지 치료 중이거나 완치 후 생존한 암유병자는 161만1487명이다. 이는 국내 인구(2015년 기준 5095만1727명)의 3.2%에 해당한다.

긍정적인 측면은 암 발병률이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2015년 새롭게 발생한 암환자는 총 21만4701명으로 전년 대비 4253명 감소했다. 조발생률(관찰기간동안 새롭게 발생한 암환자수를 전체 인구로 나눈 값) 역시 인구 10만 명당 421.4명으로, 2012년 이후(451.7명)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암 등록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70%대를 기록했다. 2011~2015년 암 발생자의 생존율은 70.7%로, 2001~2005년 생존율(54%)보다 16.7% 증가했다.

하만호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외과 교수는 “암환자의 생존율이 이렇게 크게 증가한 이유는 의학 발전, 암에 대한 인식 개선, 조기 암 검진 등에서 찾을 수 있다”며 “식습관과 관련된 위암, 대장암 등이 급증하면서 잘 먹고, 암 조기 검진 지침에 따라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암에 대한 인식 개선과 암 예방을 위해 10대 암 예방 수칙을 만들어 알리고 있다. 모두 지키기 힘들더라도 숙지하고 지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국민 암 예방 수칙으로는 △담배를 피우지 말고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도 피하기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먹고, 다채로운 식단으로 균형 잡힌 식사하기 △음식을 짜게 먹지 않고 탄 음식 먹지 않기 △주 5회 이상 하루 30분 이상 땀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기 △자신의 체격에 맞는 건강 체중 유지하기 △ 예방접종 지침에 따라 B형 간염과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받기 △성매개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안전한 성생활하기 △발암성 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작업장에서 안전 보건 수칙 지키기 △암 조기 검진 지침에 따라 검진 빠짐없이 받기 등이 있다.

[사진=Jiratthitikaln Maurice/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