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건 부엌에서 당장 버려라

겨우내 쌓아두기만 했던 냉장고와 찬장을 정리해야 할 때다.

미국의 건강사이트 헬스닷컴(Health.com)이 농무부 식품안전 검사소 선임 스페셜리스트 메리안 그레이블리를 만나 주방에서 당장 버려야 할 것들을 정리했다.


◆ 성에 낀 냉동식품
= 성에가 잔뜩 낀 음식이 냉동실에 있다면, 버려라. 박테리아가 번식하지 않았더라도 허옇게 서리가 내려 ‘이게 도대체 뭐였지?’할 정도가 됐다면 요리해봤자 맛이 없을 것이다.

◆ 소스= 특별한 요리를 만들겠다며 야심차게 사서 고작 한두 번 쓰고 방치한 소스들이 냉장고에 남아있는가? 유통기한이 남아있는지 확인하기 어렵다면 소스를 찬찬히 들여다보라. 기름과 내용물이 분리됐다면 버려야 한다.

◆ 베이킹파우더= 베이킹 소다보다 변질되기 쉽다. 오래된 베이킹파우더를 아직 쓸 수 있을 지 확인하는 법이 있다. 뜨거운 물 1/3컵에 파우더를 1 티스푼 넣어보라. 맹렬하게 거품이 일지 않는다면 버려야 한다.


◆ 오래 된 도마
= 재료가 나무든 플라스틱이든 흠집이 많이 났다면 버려야 한다. 홈에 서식하는 박테리아를 깨끗하게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밀방망이, 나무주걱 등도 마찬가지다.

◆ 흠집 난 코팅 팬= 코팅 프라이팬은 음식이 눌어붙지 않아 편하다. 그러나 흠집이 많이 나면 음식이 눌어붙을 뿐 아니라 위험하다. 조리 때 가열하는 과정에서 손상된 테플론 코팅에서 유독 가스가 발생해 독감과 유사한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 스펀지= 설거지용 스펀지를 전자레인지에 돌리거나 끓는 물에 삶으면 소독이 된다고 여기겠지만 아니다. 스펀지의 미세한 구멍에 있는 병원균을 완전히 없애기는 힘들다. 마른 행주를 쓰되 2~3일에 한 번 세탁해야 한다. 육류를 조리할 때는 일회용 종이타월을 쓰는 게 좋다.

[사진= Andrey_Popov/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