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페인팅, 안심하고 사용해도 괜찮다

축제나 공연에서 빠지지 않는 이벤트, 페이스페인팅. 특히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은데, 피부에 자극적이지 않을까하는 우려의 시선이 있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공연·행사장 등에서 사용하는 분장용 화장품(7개 업체, 40개 품목)과 바디페인팅·페이스페인팅(8개 업체, 55개 품목)을 수거하여 검사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식약처 화장품연구팀 민충식 연구관은 “분장용 화장품의 유해 우려 물질을 조사한 결과, 모든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고 말했다.

이번 검사 항목은 납, 비소 등 중금속 5종과 페녹시에탄올 등 보존제 12종, 프탈레이트 등 기타 유해 우려 물질 6종이다. 페녹시에탄올은 대표적인 화장품 방부제이며, 프탈레이트는 환경호르몬 추정물질로 알려져 있다.

특히, 페녹시 에탄올은 평소 피부가 민감하거나 영유아는 일반인보다 민감도가 높기 때문에 페녹시에탄올이 포함된 제품을 사용시 자극이 심할 수 있다.

분장용 화장품은 2015년 7억 4851만원에서 2016년 10억 6917만원으로 증가하는 등 전반적으로 성장하는 추세인만큼 식약처는 안전한 사용 환경을 조성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분장용 화장품 제품은 일반적으로 유성(油性)타입의 ‘슈프라 컬러’(Supra color)와 수성(水性)타입의 ‘아쿠아 컬러’(Aqua color)로 나뉜다.

‘슈프라 컬러’는 오일 베이스의 크림 형태로 색상이 선명하고 장시간 발색력이 뛰어나다. 다만, 왁스처럼 잘 씻기지 않는 성분이 포함되어 클렌징 크림 등을 이용해 깨끗이 세정해야 한다.

‘아쿠아 컬러’는 물에 녹여 붓이나 스펀지에 묻혀 사용하는 제품으로 바디페인팅이나 페이스페인팅에 주로 사용된다. 워터 컬러, 워터 메이크업, 리퀴드 메이크업 등으로 불린다.

분장용 화장품 등을 사용한 후에는 제품 유형에 맞는 세정 방법을 선택하여 피부에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 제품을 사용한 후 피부가 붓고, 가렵거나 빨갛게 변하는 등의 증상이 있으면 바로 씻어내야 한다. 씻어낸 후에도 증상이 심하면 의사 등 전문가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이같은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는 제품을 구매할 때 신경써야 한다. 얼굴이나 몸에 분장하기 위한 제품을 고를 때 화장품 용기나 포장에 원료 전성분 표시 여부를 확인하고, 사용 시 주의사항에 ‘화장품’ 문구가 있는지 확인 한 후 구입하는 것이 좋다.

그림을 그릴 때 사용하는 물감 등과 같은 공산품이나 완구류는 피부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제품이다. ‘화장품’ 문구가 없는 물감류는 얼굴이나 몸 등 신체에 사용하면 안된다. 특히, 어린이가 많이 사용하는 바디·페이스페인팅은 잘 씻기는 수성 제품을 권한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