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학기 아이들 감염병 조심하세요

3월 개학 시즌을 맞아 많은 학생들이 하나 둘 학교를 향하고 있다.

학교는 새로운 친구와 어울려 노는 공간이지만, 단체 생활로 인한 집단 감염의 위험이 항시 도사리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일 신학기 시작에 맞춰 학교 생활 중 확산되기 쉬운 인플루엔자,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감염 예방 수칙을 안내, 어린 학생들의 감염 관리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하나,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 증상을 보이는 인플루엔자 유사 환자(Influenza-like illness)의 수는 2018년 1주(2017년 12월 31일~2018년 1월 6일)에 정점을 이루고 현재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하지만 아직 독감 유행주의보 기간이 끝나지 않았고, 연령대가 낮은 유사 환자 수의 발생이 높아 완전히 안심할 수는 없다.

2018년 8주(2월 18일~24일) 기준 전체 유사 환자 수가 1000명당 18.8명인데 반해, 1-6세에서는 외래 환자 1000명당 31.9명, 7-12세에서는 외래 환자 1000명당 21.5명이 인플루엔자 증상을 보이고 있다.

독감을 예방하려면 예방 접종을 맞거나 일상적인 예방 수칙을 지키는 것이 좋다. 잘 알려진 예방 수칙에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손으로 눈·코·입 만지지 않기 등이 있다.

보건 당국은 학교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독감에 걸린 학생이 ‘증상 발생일로부터 5일까지’ 그리고 ‘해열제 없이 체온이 정상적으로 회복된 후 48시간까지’ 등교·등원하지 않도록 권고한다. 만약 증상 발생 4일째부터 해열제 없이 체온이 회복되면 그 이후 48시간까지는(6일째) 등교·등원하지 않는 것을 권장한다.

둘, 수두 바이러스

수두는 수포에 직접 접촉하거나 기침할 때 분비되는 침방울, 콧물 등 호흡기 분비물의 공기 중 전파를 통해 전염된다. 수두에 걸린 환자는 미열이 오른 1~2일 후 온몸에 발진성 물집이 잡히고, 이러한 증상이 1주일가량 지속된다.

수두 예방 접종은 보통 생후 12-15개월 경에 맞는다. 만약 접종을 하지 않았다면 봄철 수두 증가 시기(연중 4월~6월) 전에 예방 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가까운 의료 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모든 물집에 딱지가 앉을 때까지는 등교·등원을 자제해야 한다.

셋, 유행성이하선염 바이러스

유행성이하선염은 수두와 마찬가지로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며, 연중 4월~6월에 특히 환자가 많아진다. 2015년 이후 13~18세 연령층 환자는 줄었으나 4~6세 환자 발생이 늘고 있다.

유행성이하선염은 귀 아래 타액선(이하선, 耳下腺)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침샘 부음, 통증이 주요 증상이다. 다만 이러한 증상은 약 30~40%의 환자에게만 나타나, 감염이 됐지만 무증상으로 지나가는 경우도 있다.

유행성이하선염을 예방하려면 MMR 혼합 백신(홍역·풍진·유행성이하선염 백신)을 맞아야 한다.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각 의료 기관의 진찰을 받고, 증상 발생일로부터 5일까지는 등교·등원을 자제해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도록 한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