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중 가장 잘 먹어야 하는 종목은?

동계올림픽 출전 선수 중 열량 보충을 가장 많이 해야 하는 종목 참가자들은 누구일까?

칼로리 최대 섭취를 요하는 종목은 크로스컨트리 스키, 가장 적게 섭취해야 하는 종목은 스키 점프다.

올림픽 출전 선수들도 ‘마음 놓고 먹는 날(cheat day)’이 있다. 폭식을 막고 식욕을 좀 더 수월하게 통제하기 위해서다.

수영선수 라이언 록티는 피자와 윙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고, 레슬링 선수인 아델린 그레이는 딸기 크림 파이와 초콜릿 칩을, 육상선수인 엠마 코번은 햄버거를 좋아한다고 말한 바 있다. 동계 올림픽 스노보더인 클로이 김도 스낵과 정크푸드를 먹을 때가 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한 식사를 해야 한다. 특히 올림픽 시즌이면 더욱 그렇다.

미국 복스(Vox)가 전 올림픽위원회 영양사였던 난나 메이드가 만든 동계올림픽 종목별 하루 칼로리 섭취 가이드라인을 소개했다. 훈련 강도, 최상의 성적을 내기 위한 적정 체중 등을 고려해 산출한 내용이다.

이 가이드라인에 의하면 스키 점프 선수는 하루에 1300~2500㎉의 가장 낮은 열량 섭취가 권장된다. 가벼울수록 멀리 날고,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 여성 스키 점프 선수는 하루에 채소 1.5컵, 곡류 0.5컵, 육류 85g 정도의 식사를 한다.

반대로 가장 잘 먹어야 하는 종목은 크로스컨트리 스키다. 육상이나 사이클보다 에너지 소비가 큰 종목으로 남성 선수는 하루 7000㎉, 여성 선수는 5000㎉를 먹는다.

아이스하키 선수와 스피드 스케이팅 롱 트랙 선수의 하루 권장 열량은 2800~4000㎉, 숏 트랙은 2800~3500㎉, 스노보딩은 2200~3200㎉, 피겨 스케이팅은 1800~2000㎉ 수준이다.

얼마나 먹느냐와 함께 무엇을 먹느냐도 중요하다. 근력을 요하는 운동은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지만, 지구력이 요구되는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는 경기 전 탄수화물 보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루지, 스켈레톤, 봅슬레이 등 빠른 출발을 해야 하는 썰매 종목은 탄수화물 보충이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다. 체중과 영양성분의 사소한 차이가 경기력을 결정하므로 경기 시즌 가공식품은 일반적으로 잘 먹지 않는다.

[사진=Mikael Damkier/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