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랜스젠더 ‘모유 수유’ 최초 성공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을 바꾼 트랜스젠더 여성이 모유 수유에 성공했다.

미국 뉴욕 마운트 시나이 센터(Mount Sinai Center for Transgender Medicine and Surgery)의 타마르 라이스먼 박사와 임상 간호사인 질 골드스타인은 한 트랜스젠더 여성이 6주 동안 신생아에게 모유를 먹이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학계에 공식적으로 보고된 최초의 사례다.

이 트랜스젠더 여성은 임신한 파트너가 모유 수유를 원하지 않자 자신이 직접 모유를 먹이기로 결심하고 연구진과 상담했다.

그녀는 석 달 동안 돔페리돈이라는 약을 먹는 한편, 프로게스테론과 에스트라디올 등의 호르몬 치료를 받았다. 돔페리돈은 젖의 분비를 돕는 프로락틴 수치를 올리는데, 미국에서는 금지된 약물이다. 그녀는 이를 캐나다에서 구입, 복용했다. 또한 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를 막는 스피로노락톤을 먹었고, 수유 펌프를 사용했다.

치료 한 달 뒤, 원래는 남자였던 서른 살 그녀의 가슴에서 젖이 나오기 시작했다. 석 달이 지나자 하루 226g까지 양이 늘었다. 그로부터 보름 후, 파트너가 아기를 낳았다. 트랜스젠더 여성은 6주 동안 아기에게 모유를 먹였다.

그 뒤로 모유와 분유를 같이 먹고 자란 아기는 현재 생후 6개월. 연구진에 따르면, 여느 아기들과 비슷한 속도로 먹고 자라는 중이다.

타마르 라이스먼 박사는 “환자들이 출산과 관련한 모든 선택을 고려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면서 “이번 사례는 그 길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트렌스젠더 헬스(Transgender Health)’에 게재되었으며, 미국의 뉴욕 타임스, 영국의 BBC 등이 보도했다.

[사진= ZouZou/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