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중국 시장 진출 임박

바이오 제약 기업 메디톡스가 중국 시장 진출을 눈 앞에 뒀다.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보툴리눔톡신 제제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 중국 시판 허가 신청(NDA)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허가 신청이 승인되면 메디톡스는 보툴리눔톡신 제제를 생산하는 국내 기업 중에서 가장 먼저 중국에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하게 된다.

메디톡스는 중국 내 메디톡신 임상 시험을 마무리하고 최근까지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임상시험 자료 통계 분석을 진행해왔다. 특히 중국 진출을 위해 중국 ‘블루미지 바이오테크놀로지’와 합작 법인 ‘메디블룸 차이나’를 설립, 최적의 맞춤형 마케팅 전략 수립도 마친 상태다.

필러 제품과 시너지를 내기 위한 향후 성장 계획도 순항 중이다.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는 중국 내 임상 시험 실시 기관을 선정하고 작년부터 임상에 착수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매년 20~30%씩 성장하고 있는 중국 미용 성형 시장은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중국 진출이 예정대로 진행되면 매출 1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메디톡스의 비전 2022 실현이 한발 더 가까워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지 미용 성형 시장의 강자인 블루미지 바이오테크놀러지와 합작 법인을 설립한 만큼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통해 시장 선점 효과를 톡톡히 누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중국에 정식 등록된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중국 란주연구소의 BTX-A와 미국 엘러간의 보톡스(Botox) 뿐이며, 메디톡스는 한국 보툴리눔 톡신 제제 업체 중에서 중국 진출에 가장 앞서있다.

메디톡스는 전 세계 60여 개국에 진출, 전체 매출액 약 70%를 수출을 통해 이뤄내고 있다. 글로벌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최근 대만에서 메디톡신 3상 임상 시험도 진행중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