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쉬는 시간 기억력 쑥↑ (연구)

일이나 공부하는 틈틈이 10여분 씩 휴식 시간을 갖는 것은 신체적, 정신적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하다. 이와 함께 잠깐 쉬는 것이 바로 앞서 습득한 정보를 분류하고 오랜 시간 기억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뉴욕 대학교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특정한 업무를 배울 때와 쉬고 있을 때 뇌 기능 자기공명영상(fMRI)을 촬영해 뇌에서 기억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해마와 대뇌피질(대뇌겉질)의 활동이 어떤지 관찰했다.

쉬는 시간에 참가자들은 자기에게 떠오르는 아무 것이나 생각했으며 그사이 잠이 든 사람은 없었다. 연구 결과, 뇌의 해마, 대뇌피질 활동은 쉬는 시간에도 어떤 업무를 배우거나 중요한 정보를 습득했을 때만큼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뇌가 방금 배운 것이나 최신 정보를 기억할 수 있게끔 활발히 움직인 것이다. 잠자는 시간에 뇌가 활동 시간의 정보를 분류하고 처리한다는 연구 결과는 여러 차례 발표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깨어있는 시간에 잠시 휴식을 취하는 것도 잠자는 것과 비슷한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뇌는 대부분의 기억을 단 하루만 임시 저장한 뒤 밤이 되면 영상 편집자가 하듯이 그날의 가장 인상적인 것들만 자체 영상 보관소에 장기 저장하는 방식을 되풀이 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어떤 집중적인 업무가 끝나고 잠시 쉬는 것이 뇌의 기억 및 인지기능에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Enhanced brain correlations during rest are related to memory for recent experiences)는 ‘Neuron(뉴런)’에 실렸다.

[사진=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