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자회사 휴젤파마-휴젤메디텍 합병

바이오 의약품 전문 기업 휴젤이 자회사 휴젤파마, 휴젤메디텍을 흡수 합병한다.

휴젤은 100% 종속 회사인 휴젤파마와 휴젤메디텍을 흡수 합병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번 합병으로 휴젤은 존속 회사로 남고 피합병 법인 휴젤파마와 휴젤메디텍은 해산된다.

휴젤 관계자는 “이번 합병은 인적, 물적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함으로써 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영 효율성을 증대하기 위한 것”이라며 “무증자 방식으로 진행함에 따라 존속 회사인 휴젤의 경영, 재무, 영업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휴젤은 지난해 7월 글로벌 사모펀드 베인캐피탈(Bain Capital)을 최대 주주로 맞이하고 나서, 베인캐피탈과 지속적인 ‘기업 인수 후 통합 관리(PMI)’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 흡수 합병도 그 연장선상에 놓인 것.

특히 올해 들어 동아제약 글로벌사업부 전무, 박스터코리아 대표, 동화약품 대표를 역임한 ‘글로벌 제약 전문가’ 손지훈 대표를 공동대표집행임원으로 선임하며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확대를 꾀하고 있다.

휴젤은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 1320억 원, 영업 이익 769억 원을 기록, 전년(2016년) 동기 대비 각각 52.8%와 78.5% 증가했다. 이 가운데 해외 수출 비중은 전체 매출의 62.6%를 차지,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전문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