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세스바이오, G6PD 바이오 센서 우간다 독점 공급

진단 시약 전문 업체 엑세스바이오가 우간다에 G6PD(적혈구 효소 결핍 용혈성 빈혈) 바이오 센서를 독점 공급한다.

엑세스바이오는 아프리카 우간다 보건부(MOH)와 G6PD 결핍증 스크리닝 정책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G6PD 결핍증 환자는 전 세계 약 4억 명에 육박한다.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지중해 지역 등에 밀집돼 있다. G6PD 결핍증 환자는 항생제, 해열제, 말라리아 치료제(프리마퀸) 등 특정 약물을 섭취 시 급성 빈혈 부작용을 일으키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G6PD 결핍으로 인한 부작용을 방지하고자 말라리아 치료제 프리마퀸 처방 전 G6PD 결핍증을 진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특히, 우간다는 연간 말라리아 감염자 수가 940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강가(IGANGA) 지역의 경우, 결핍 환자가 지역 인구의 20%에 육박하는 등 G6PD 결핍증의 전 국민 스크리닝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 엑세스바이오는 우간다 보건부에 G6PD 바이오 센서를 독점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기존의 G6PD 결핍증 진단에는 고가 장비와 전문 인력이 필요했다. 동시에 진단 결과를 받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단점이 있어 현장 진단에 어려움이 있었다. 엑세스바이오의 바이오 센서는 휴대와 사용이 간편한 소형 바이오 센서다. 현장에서 4분 이내에 정량 분석이 가능해 전 국민 현장 스크리닝 정책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엑세스바이오 관계자는 “우간다 보건부는 신생아를 포함한 전 국민 스크리닝을 위해 2018년 엑세스바이오의 G6PD 바이오 센서 현지 공급을 위한 예산을 배정할 예정”이라며 “우간다 공공 부문 의료진에게 바이오 센서 사용법을 교육하는 등 보건부가 진행하는 스크리닝 정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