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탄성 지르게 만드는 ‘이것’

쿤닐링구스, 삽입보다 좋다

여성들은 어떤 애무를 가장 좋아할까? 행복하고 원만한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여성들에게 모든 성행위 가운데 가장 만족스러운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을 때 첫 번째로 쿤닐링구스가 꼽혔다. 여성들은 삽입성교를 하면 25%만이 오르가슴을 느끼지만 쿤닐링구스를 받으면 80%가 오르가슴을 느낀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여성에게 오르가슴을 선사하고 싶다면 반드시 마스터해야 하는 스킬이 바로 쿤닐링구스인 것이다.

쿤닐링구스(Cunnilingus)란 입술, 혀, 입 등의 모든 구강기관으로 여성의 성기를 애무하는 것을 말한다. 어원은 라틴어의 cunnus(명사/여성 생식기), lingere(동사/핥다)에서 왔다. 쿤닐링구스는 스스럼없이 아무 하고나 할 수 있는 행위는 아니다. 반드시 서로에 대한 믿음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여성의 성기 중에서 음핵을 제대로 애무해야 오르가슴에 오를 수 있다.

쿤닐링구스를 받은 여성들은 모두 자신이 남성에게 귀한 대접을 받았고, 진심에서 우러나온 사랑을 받고 있다고 느낀다. 마음에 상처가 있더라도 한 번에 싹 사라지게 할 수 있는 어마어마한 선물이다. 또한 남성이 마음에도 없는데 쿤닐링구스를 자연스럽게 하기는 참으로 어렵다. 정말로 그녀를 사랑하는 마음이 있고, 그녀가 행복하기를 바라는 선한 마음이 있어야 해 줄 수 있는 선물이다. 그래서 쿤닐링구스를 받고 싶은 여성은 남성의 마음에 상처를 주지 말아야 하고, 쿤닐링구스를 하는 남성도 여성을 귀하게 대접해야 한다. 왜냐하면 여성이 자신의 몸을 내 보이고, 냄새 맡게 하고, 맛보게 하고, 관찰하게 하면서 자신의 본능을 온전히 내 보이는, 믿음을 토대로 한 행위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쿤닐링구스는 하기 어려울까? 우리는 어려서부터 성은 더럽고, 부끄럽고, 수치스럽다는 교육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그래서 성적인 이야기를 함부로 할 수도 없고, 누구에게 물어보기도 어렵다. 하지만 대부분의 포르노는 쿤닐링구스를 하는 것부터 시작된다. 포르노 중에 쿤닐링구스가 없는 것은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왜 포르노는 쿤닐링구스에 광분할까? 그리고 그렇게 하는 이유가 있을까?

여성의 성감대를 살펴보면 알 수 있다. 여성의 성감대는 질이 아닌 음핵이다. 음핵을 자극하는 방법은 손, 입, 음경 등 다양하다. 그런데 피스톤 운동만으로는 여성의 음핵을 자극하기 쉽지 않다. 음핵을 자극하는 최고의 방법은 쿤닐링구스다. 여자는 입술에 하는 키스에도 젖을 수 있고, 로맨틱한 감정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여성의 입에서는 저절로 탄성이 나오게 하는 것은 단연 쿤닐링구스다. 입술보다 음핵은 몇 백배 예민한 성감대이기 때문이다. 쿤닐링구스는 나이와 상관없이, 임신의 염려 없이, 발기 여부와 관계없이 여성에게 오르가슴을 느끼게 할 수 있는 유일한 테크닉이다.

만약 연인에게 사과를 하고 싶거나 사랑을 전달하고 싶은 남성이 있다면 미안하다, 고맙다는 말과 함께 쿤닐링구스를 시도해보기 바란다. 아마 그녀의 얼었던 마음은 봄 눈 녹듯이 녹아내릴 것이다. 일단 시작을 해보라. 그녀는 음핵이 요동치고, 질이 꿈틀대고 허리가 활처럼 휘어지면서 뇌 또한 지각 변동을 할 것이다.

[사진= nd3000@shutterstock]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