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도 도움? 뜻밖의 효과 6

스트레스는 건강을 해치는 주범이다. 체중 증가, 심장병, 탈모 등과 관련이 있다. 그러나 도움이 될 때도 있다는 연구 결과도 적지 않다. 전문가들은 “어떤 종류의 스트레스는 건강에 이로울 뿐 아니라 필수 요소”라고 말한다.

그러므로 중요한 연설을 시작하기 전에 손이 땀으로 젖는다면 마음 편히 받아들이는 것이 좋다. 이는 신체의 자연스러운 방어 반응이 제대로 작동한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프리벤션닷컴’이 약한 스트레스가 건강에 좋은 점 6가지를 소개했다.


1. 감기를 막아준다

프로젝트 마감 시간이 다가와 단기적으로 압박감에 시달리게 되면 당신의 신체는 120% 작동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단기적인 스트레스는 부신(콩팥위샘)으로 하여금 면역력을 향상시켜 바이러스와 세균을 막게 해준다.

스트레스 전문가인 제이콥 타이텔봄 박사는 “부신은 염증을 막는 코르티솔 호르몬의 분비를 도와 신체의 에너지를 더 많이 활용하게 하면서 전염을 막아준다”고 말했다. 다만 강도 높은 스트레스를 몇 시간 이상 계속 받으면 오히려 부신의 자원이 고갈돼 병에 걸리기 쉬워진다.

2. 수술 뒤 회복을 도와준다

수술을 받는데 따른 스트레스는 신체의 회복 속도를 높인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은 신체로 하여금 면역 세포를 혈류 속으로 방출하게 만든다.

또 치유가 가장 필요한 부위인 피부나 림프절에 이들 면역 세포가 집결되도록 유도한다. 이것은 스트레스 호르몬의 원래 기능이 신체로 하여금 부상을 당하는 사태에 대비하고 대응하게 만드는 것이기 때문이다.

3. 결속감을 키워준다

다른 사람들과 결속하게 만들어준다. 단기적 스트레스는 결속력을 높여주는 옥시토신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옥시토신은 혈관을 확장해 혈압을 낮춰주며 아드레날린 같은 스트레스 호르몬의 생산을 억제한다.

4. 예방주사 효능을 높인다

주사기 바늘을 보면 몸이 움찔거리는가. 그런 반응은 백신 주사의 효력이 더 오래 지속되도록 해준다.

스트레스를 받은 생쥐들은 백신 주사를 맞은 뒤 질병과 싸우는 특정 면역 세포(기억 T세포)의 수치가 더 높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들 생쥐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9개월 후에도 더욱 강한 면역 반응을 나타냈다.


5. 삶의 적응력을 높여준다

직장을 잃거나 결혼 생활에 문제가 생기는 등의 스트레스에도 일부 좋은 점이 있다. 최근 심리학자들이 24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자.

이 가운데 이혼, 사별, 자연 재해 등을 경험한 사람들은 삶이 평탄했던 사람들에 비해 실제로 적응력이 더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마크 시리 박사는 “힘겨운 일들을 처리해야만 했던 경험은 우리를 단련시켜 강하게 만들어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6. 기억력을 향상시켜 준다

스트레스를 느끼는 상황이 되면 지각력과 기억력이 예리해진다. 스트레스 호르몬이 뇌에서 인지와 감정을 담당하는 전전두엽 피질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그 결과로 문제를 해결하고 감각 정보를 처리하는 작업 기억 능력이 향상된다. 만성 스트레스는 알츠하이머병과 관련이 있다는 일부 연구 결과가 있지만 단기 스트레스는 기억을 되살리는 능력을 높여준다.

[사진=chuanpis/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