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뜨거운 탈모 치료제 시장 합류

동아제약(대표 최호진)이 먹는 탈모 보조치료제 카필러스 캡슐을 내놓고, 뜨거운 탈모치료제 시장에 불을 지폈다.

카필러스 캡슐은 현대약품의 마이녹실, JW신약의 로게인폼, 태극제약의 모바린겔 등 기존의 탈모치료제들이 두피와 모낭에 혈액이 잘 흐르게 하는 미녹시딜 성분의 약을 차별화한 것과 달리 머리카락이 자라는 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 위주의 약이다.

카필러스 캡슐엔 머리카락 및 손톱의 구성 성분인 케라틴, L-시스틴과 머리카락의 필수 영양소인 약용 효모, 비타민 B1(티아민질산염), 비타민 B5(판토텐산칼슘) 등 모발의 성장과 건강에 필요한 영양소가 들어있다.

모발 필수 영양소가 혈액을 통해 공급돼 △손상된 모발 △감염성이 아닌 손톱 발육 부진 △탈모의 보조치료에 효과를 나타낸다는 것이 제약사의 설명.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2년 20만 3305명이던 탈모환자는 2016년 21만 2916명으로 증가했다. 특히 30대가 전체 26.9%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가 25.4%, 40대가 23.0%에 이를 정도로 탈모 발생 환자 연령층이 낮아지면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탈모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다.

동아제약은 “남녀 상관없이 탈모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들이 늘고 있으며 특히 20~30대 젊은 층의 탈모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탈모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되는 카필러스 캡슐이 탈모 환자들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카필러스 캡슐은 일반의약품으로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다. 1갑에 90캡슐씩 총 2세트로 구성돼 있어 1일 3회 1캡슐씩 2개월간 복용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