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고학년 올라갈수록 비타민 D 결핍

10대 아이들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비타민 D 결핍 상태를 보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16~18세)의 비타민 D 결핍 가능성은 어린이(10~12세)보다 2.2배 높았다. 10대 후반으로 갈수록 바깥 활동이 줄어들기 때문일 것으로 분석된다.

경인여대 간호학과 이윤정 교수팀이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10∼18세 청소년 중 혈중 비타민 D 검사 결과가 있는 2384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 결과, 전체 조사 대상 청소년의 78.2%(1863명)가 비타민 D 결핍 상태(혈중 비타민 D 20ng/㎖ 이하)였다. 연령별로는 10~12세의 68.5%, 13~15세의 78.9%, 16~18세의 86.3%가 결핍으로 나이가 늘어날수록 결핍 가능성이 높았다.

이는 입시위주의 교육 환경과 관련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실내에서 수업을 받는 시간이 늘어나 비타민 D가 부족해진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7차 교육과정 시작과 함께 고등학생은 체육을 선택으로, 중학생은 최소단위의 체육 수업만 받도록 개편된 점을 문제로 지적했다.

성별에 따른 차이도 있었다. 10대 여학생은 84.5%, 남학생은 73.6%가 비타민 D 결핍 상태였다. 이는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신체활동과 칼슘 섭취량이 많기 때문일 것으로 설명된다. 여학생들이 햇볕을 가리는 옷이나 화장을 선호하는 것도 원인으로 분석된다.

격렬한 신체활동은 비타민 D 결핍 가능성을 낮추는 요인이다. 연구팀에 의하면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지 않는 10대는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는 10대보다 비타민 D 결핍 가능성이 2.1배 높았다.

신체활동은 골 질량을 증가시키고, 칼슘 배출을 줄이며 흡수율은 높인다. 혈중 칼슘이 증가하면 비타민 D의 손실을 줄일 수 있다.

비타민 D는 청소년기 뼈 성장에 중요하다. 청소년기 비타민 D 결핍은 고혈압, 비만, 이상지질혈증, 당뇨병 등과도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 따라서 햇볕을 충분히 쬐고 칼슘 등 적절한 영양성분을 섭취하는 관리가 필요하다.

이 연구(청소년의 신체활동 강도가 비타민 D 결핍에 미치는 영향)는 한국학교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실렸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15일 소개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