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농도 미세 먼지, 노인에게 치명적 (연구)

현행 안전 기준보다 낮은 수준의 미세 먼지에 단기간 노출되더라도 노인의 경우 사망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2000~2012년까지 미국노인의료보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오존층이 엷어지는 시기에 미세 먼지(PM 2.5) 흡입량이 증가하며 이로 인해 사망자 수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환경보호국은 미세 먼지가 세제곱미터(㎥)당 12마이크로그램(㎍)을 넘지 않는 대기 상태에서는 장기간 노출돼도 안전한 것으로 본다.

하지만 연구팀은 대기오염 수준이 조금만 높아져도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연구팀에 따르면, 오존층이 엷어지는 여름 시기에 미세 먼지가 1㎥당 1㎍만 증가해도 1년에 약 550명의 사망자가 더 발생했다.

연구팀의 프란체스카 도미니시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미세 먼지가 증가하는 것에 따라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미세 먼지는 수준에 관계없이 인간의 건강에 해롭다”고 말했다.

이 연구(Association of short-term exposure to air pollution with mortality in older adults)는 ‘더 저널 오브 더 아메리칸 메디컬 어소시에이션(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실렸다.

[사진 : 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