젬백스테크놀러지, ‘환자 맞춤형 혈관’ 국내 특허 등록

젬백스테크놀러지는 ‘생체 적합성 환자 맞춤형 혈관(P-TEV, Personalized-tissue engineered vein)’의 국내 특허 등록이 지난 12일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는 환자 자신의 골수 또는 말초혈액을 통해 혈관을 재생하는 방법이다. 이 방법에 의해 생산된 혈관은 만성정맥부전, 심정맥 혈전증 및 족부 궤양 등의 질환 치료에 유용하게 적용될 수 있다.

이 기술을 개발한 회사는 재생 의학 분야에서 독점 기술을 보유한 베리그래프트(VeriGraft AB)이다. 베리그래프트는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에서 분할 설립된 기업으로 2015년 젬백스테크놀러지가 인수한 바 있다. 최근 사명을 노바헵(NovaHep AB)에서 베리그래프트로 변경했다.

만성 정맥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 시험을 준비 중인 베리그래프트는 지난 6월 기술의 혁신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아 줄기세포 및 재생 의료 연구를 지원하는 유럽연합의 프로그램(Horizon 2020)과 스웨덴 당국의 프로그램(Swelife)을 통해 총 223만8314유로(한화 30억 2000만 원) 규모의 연구 지원금을 획득해 활발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글로벌 재생 의료 시장은 인구의 고령화와 정부의 지원 강화에 힘입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한 보고서(Markets and Markets)에 따르면, 2015년 약 15조 원(138억 달러) 규모로 6년간 연평균 23.7%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약 53조 원(494억 달러) 규모 시장으로 확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젬백스앤카엘 송형곤 대표는 “젬백스 그룹은 베리그래프트를 통해 조직 공학 기술에 기반을 둔 환자 맞춤형 재생 혈관의 연구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관상동맥 우회술 치료에 이번 환자 맞춤형 혈관을 적용함으로써 환자의 팔과 다리에서 혈관 채취 시 야기되는 합병증을 감소시키고 생체 적합성을 높여 궁극적으로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