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람음성균, 이대목동병원 사망 원인?

질병관리본부는 이화여대부속목동병원 신생아 사망과 관련해 그람음성균이 원인일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18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실시한 조사를 통해 사망한 신생아 4명 가운데 3명이 세균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3명의 신생아는 괴사성 장염으로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할 당시 혈액 배양 검사를 한 기록이 남아 있었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발열 등 세균 감염 의심 증상이 나타날 때 세균 감염 여부와 세균의 종류를 알아보기 위해 혈액 배양 검사를 실시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생아들이 감염된 세균의 정확한 종류는 20일에나 나올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그람음성균일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세균은 크게 그람양성균과 그람음성균으로 구분한다. 그람음성균에는 대장균, 콜레라균, 수막염균 등이 포함된다. 일반적으로 그람음성균이 혈액에 침투할 경우 발열, 호흡 증가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패혈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특히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발생하는 감염과 관련해 그람음성균 감염이 그람양성균 감염보다 더 치명적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다.

다만 1명의 신생아는 세균 감염과 관련된 증상이 없어 혈액 배양 검사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만큼 그람음성균이 이번 사망의 원인이 아닐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와 관련해 유족들은 이대목동병원의 위생 관리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신생아 집중치료실에 로타 바이러스에 감염된 신생아가 있었다는 것이다. 로타 바이러스는 영유아 급성 설사병의 원인으로, 대변과 이를 만진 손에서 입을 통해 전파된다. 그만큼 손씻기 등 위생 관리가 중요하지만 유족들은 간호사가 기저귀를 교체한 후 손을 씻지 않고 젖꼭지를 물리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사망한 신생아 4명에 대한 1차 부검 결과는 18일 오후나 19일 오전 중에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날 오전 8시 40분에 국립과학수사원에서 시작될 예정이었던 부검은 의료 기록 검토와 유족 면담 등으로 인해 4시간 늦은 12시 30분 경에 시작됐다.

도강호 기자 gangdog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