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성, 알코올 의존도 높다

1인 가구 증가, 사회적 고립, 고독사 등은 외롭고 쓸쓸한 개인을 대변하는 오늘날의 공통분모다. 고독감은 알코올 의존도를 높인다. 국내 알코올의존도는 남성은 50대, 여성은 30대에게 특히 많다. 남성은 2대에 걸친 가족력도 보인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남정보대 간호학과 변은경 교수팀이 2017년 지자체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에 등록된 알코올의존 환자 250명(남 140명)을 대상으로 알코올의존 환자의 일반적인 특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 알코올의존 환자는 50대가 40%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30대가 32.7%로 많았다. 남성은 50대 다음 40대(28.6%), 60대(16.4%), 30대(15%)의 순이었다. 30대 남성의 알코올의존도는 여성과 대조적으로 낮았다.

뚜렷한 가족력도 보였다. 가족력이 없는 경우, 2대에 걸쳐있는 경우, 3대에 걸쳐있는 경우로 분류해본 결과, 남성은 2대에 걸쳐 알코올의존 가족력이 나타나는 경우가 43.6%로 가장 높았다 .

변 교수팀에 따르면 알코올의존 환자는 점차 사회적으로 고립되고 가족기능에도 장애를 초래해 가정해체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 집중 치료를 받고 퇴원한 알코올의존 환자의 경우에도 90%가 1년 이내에 재발하므로, 지역사회 기반의 정신건강사업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알코올의존은 정신건강과도 관련이 깊었다. 알코올의존 환자 중 ‘정신건강이 좋지 못하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은 남성 72.3%, 여성 89%에 달했다. 알코올의존 환자 중 불안을 느낀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도 남녀 모두 60% 이상이었다.

이러한 연구내용(지역에 거주하는 알코올의존 환자의 성별에 따른 사회적 문제해결력 영향요인)은 지역사회간호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사진=아이클릭아트]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