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몬테리진 “알레르기 비염 치료 최적의 약물”

한미약품이 대한개원의협의회 추계연수교육 산학 세션에서 몬테리진의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열린 이번 세션에서 단국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지영구 교수가 ‘알레르기성 비염(AR)의 새로운 치료 옵션 : 몬테리진’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천식과 알레르기 비염을 동반한 환자 210명을 대상으로 몬테루카스트 단일제 투약군과 몬테리진 투약군으로 나누어 4주간 비교한 결과, 몬테리진 투여군이 단일제 투여군 대비 후반 2주(3-4주)차 MDNSS(Mean Daytime Nasal Symptom Score, 낮 시간 동안의 코 증상 수치)에서 우월한 효과를 보였다.

지영구 교수는 “천식과 알레르기성 비염은 서로 리스크 팩터(risk factor)가 되는 만큼 연관성이 매우 큰 질환이므로, 장기적이고 통합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며 “몬테리진은 이에 가장 적합한 치료제로, 흡입용 스테로이드제의 사용이 어려운 환자에도 처방할 수 있는 약제”라고 설명했다.

한 심포지엄 참석자는 “천식과 비염의 통합 관리를 권장하는 국내외 치료 가이드와 알레르기성 비염의 장기 치료 필요성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이었다”며 “몬테리진은 비충혈 제거제와 달리 장기 처방이 가능한 성분의 복합제라 더욱 눈길이 간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마케팅사업부 박명희 상무이사는 “천식 환자의 약 80%가 알레르기 비염 증상을 동반하고 있기 때문에 몬테리진은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꼭 필요한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근거 중심 마케팅을 강화해 몬테리진의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몬테리진은 기관지 수축, 호흡 곤란, 콧물 등을 유발하는 류코트리엔 물질을 억제해 천식 및 비염 증상을 호전시키는 성분인 몬테루카스트 10㎎과 알레르기 비염 치료 등에 쓰이는 항히스타민제 레보세티리진 염산염 5㎎을 결합한 복합제다.

몬테리진은 국내 22개 기관에서 진행된 임상 3상을 통해 효과가 입증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