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머크, 난임 자가 주사제 ‘고날에프 펜 2.0’ 국내 출시

투여 시간을 단축해 편의성을 향상시킨 난임 자가 주사제 ‘고날에프 펜 2.0’이 출시됐다.

한국 머크 바이오파마는 기존의 난임 치료 자가 주사제 고날에프 펜 2.0을 국내 출시했다고 밝혔다. 고날에프는 배란을 유도하는 세계 최초의 유전자 재조합-난포 자극 호르몬(r-FSH, Follicle Stimulating Hormone) 약물로서 개선된 고날에프 펜 2.0을 통해 쉽게 투여할 수 있다.

고날에프 펜 2.0은 고날에프 약물의 투여량 정보를 보여주는 창이 더욱 커졌고, 투입되는 용량의 정확성을 강화했다. 개별 환자의 상태에 맞춘 맞춤 치료가 가능하여 치료 결과를 개선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약물 용량 조절 장치, 펜의 주사침 및 덮개 조작이 안전하고 편리하도록 설계됐다. 또 제품 사용 방법이 훨씬 간소화 돼, 약물의 최소 투여 시간이 기존의 10초에서 5초로 단축돼 자가 주사의 부담을 크게 덜었다는 특징이 있다.

고날에프는 여성의 난임 시술 가운데 난포 성숙과 과배란을 유도하는 자가 주사제로서, FBM(Filled-by-mass) 공법으로 만들어져 각 배치(Batch) 간 편차를 다른 난임 치료제의 20%에서 2%까지 줄였다.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김정훈 교수는 “보조 생식술을 시술 받는 여성의 주사 바늘에 대한 공포는 예상보다 크며, 치료제를 실수 없이 투여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다”면서 “고날에프 펜은 사용법이 매우 쉬운데다 일반 프리필드 시린지에 비해 쉽게 치료제를 투여할 수 있다는 장점과 간소화된 조작법 및 약물 투여 시간 단축으로 난임 치료 환자의 자가 주사에 대한 심리적 거부감을 없애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머크 바이오파마 총괄 제너럴 매니저 울로프 뮨스터 박사는 “머크 바이오파마는 난임 치료 분야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서, 환자와 의료진의 요구에 맞춘 혁신적인 난임 치료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새로운 고날에프 펜 2.0을 통해 환자들이 한층 간편하고 정확하게 맞춤형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날에프는 주로 다낭성 난소 질환(PCOD)을 포함한 무배란증에 활용되거나 보조 생식술(ART)에서의 난소 과자극과 배란을 위해 투여되고 있다. 또 유전자 재조합-난포 자극 호르몬(r-FSH) 제품으로 허가 받은 이후, 전 세계 200만 명 이상의 신생아 출산에 기여한 바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