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랩셀, 세포 치료제 생산 기술 미 특허 취득

녹십자랩셀이 유럽과 일본에 이어 세포 치료제 대량 생산 기술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

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자연 살해(NK, Natural Killer) 세포의 배양 방법 특허를 취득했다고 23일 밝혔다. 녹십자랩셀은 세계적으로 기준이 까다로운 유럽과 일본에 이어 미국까지 특허를 취득함으로써 이 분야에서 선두 기업임을 입증했다.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녹십자랩셀 고유의 대량 생산 방법 및 동결 제형에 관한 기술이다. 이는 종양 및 감염성 질환 치료를 위한 고순도, 고활성의 자연 살해 세포를 생산하는 최적의 배양 방법과 대량 생산된 자연 살해 세포를 장기간 동결 보관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자연 살해 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파괴하는 선천 면역 세포로 배양이 어렵고 활성 기간이 짧다는 특징이 있다. 활성 지속 기간을 늘리고 분리 배양 후 대량 생산 및 동결 보관할 수 있는 기술이 상용화의 핵심이다.

녹십자랩셀이 개발 중인 항암 자연 살해 세포 치료제 MG4101은 간암을 적응증으로 지난해 임상 2상에 진입해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에 가장 근접해 있다.

황유경 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녹십자랩셀은 자연 살해 세포 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독보적인 기술을 꾸준히 확보하고 있다”며 “이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선두 주자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녹십자랩셀은 지난 1월 T세포를 이용한 자연 살해 세포 대량 생산 기술 특허를 획득하는 등 자연 살해 세포 치료제 개발과 상업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