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인보사, 경증 무릎 관절염 추가 임상 승인

코오롱생명과학이 자사 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의 적응증 추가에 나선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의 경증 환자(Kellgren & Lawrence grade 2, K&L grade 2) 적응증 추가를 위한 임상 3상 시험 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인보사는 3개월 이상 보존적 요법(약물 치료, 물리 치료 등)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지속되는 중등도 무릎 골관절염(Kellgren & Lawrence grade 3, K&L grade 3) 환자의 치료제로 국내 시판 허가를 받았다. 이번 추가 임상을 통해 K&L grade 2 인 경증 환자까지 그 치료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임상은 총 17개 기관에서 146명을 대상으로 내년(2018년) 1월부터 2년 동안 본격적인 임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다기관, 무작위 배정, 병행 설계, 위약 대조, 이중 눈가림으로 임상 시험이 디자인 됐다.

이를 통해 국내 무릎 골 관절염으로 고통 받는 약 270만 명의 환자들 중 180만 명 이상의 K&L 2, K&L 3의 환자들이 인보사의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코오롱생명과학의 이우석 대표는 “이번 임상의 가장 큰 목표는 K&L grade 2로 환자군을 확대, 골 관절염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해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이번 추가 임상을 통해 인보사가 글로벌 신약으로 진출 시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새로운 대안으로 갈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게 돼서 기쁘다” 고 언급했다.

인보사는 세계 최초 무릎 골 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다. 동종 연골 유래 연골세포와 연골세포 성장인자 TGF-β1가 도입해 형질 전환된 동종 연골 유래 연골세포로 구성돼 있다. 이를 무릎 관절강 내에 단 1회 주사로 직접 투여해 2년 이상의 통증 및 기능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는 골 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다.

인보사는 1회 투여로 2년간 효과가 지속돼, 환자가 지속적인 약물 복용 및 수술 입원 요양 등에 사용하는 총 경제적 비용에 대한 부담을 낮추어 줄 수 있다. 또 관절의 염증 환경을 근본적으로 개선함으로써 자신의 관절로 보다 오랜 기간 일상생활에서 경제 활동을 유지할 수 있어 환자의 살의 질 향상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치료제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