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신약 ‘올리타’, 뇌 전이 폐암에도 효과적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 권세창)이 자체 개발한 3세대 비(非)소세포 폐암 치료제(내성 표적 항암 신약) 올리타(성분 올무티닙)의 글로벌 2상 임상 시험 결과가 유럽종양학회 아시아 세션에서 처음 공개됐다.

이번 발표에서 한미약품은 뇌 전이가 있는 환자를 포함한 T790M 변이 양성 비소세포 폐암 환자군에서 무진행 생존 기간(PFS)의 중앙값이 9.4개월로 도출된 연구 결과를 선보여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임상 결과는 연구 책임자 성균관대학교 의과 대학 삼성서울병원 박근칠 교수가 17일부터 19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ESMO Asia(아시아 부문 유럽종양학회)에서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글로벌 2상 임상 시험은 한국, 대만(타이완), 말레이시아, 호주(오스트레일리아), 미국 등 10개국의 68개 연구 기관에서 진행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무진행 생존 기간과 전체 생존 기간(OS)은 각각 9.4개월과 19.7개월로 나타났다. 치료와 관련된 부작용으로 설사, 오심, 발진, 과각화 등이 주로 보고되었는데, 이는 적절한 감량 등으로 조절이 가능했다.

전체 162명의 환자에는 임상 시험 등록 시점에 뇌 전이가 있는 환자 83명(51.2%)이 포함됐다. 뇌 전이가 있는 환자군과 그렇지 않은 환자군의 PFS가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뇌 전이가 있는 환자군에 대해서도 올리타의 치료가 유효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발표를 진행한 박근칠 교수는 “올무티닙이 뇌 전이 환자를 포함한 T790M 변이 양성 비소세포 폐암 환자를 치료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한 연구 결과”라며 “항암 신약의 유효성을 평가하는 중요한 지표인 PFS에서 진전된 결과를 도출함에 따라 올무티닙이 3세대 폐암 신약으로서 평가받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권세창 사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올리타가 글로벌 시장에서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평가한다”며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위한 혁신 치료제를 지속적으로 개발하는데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