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세계 수준 최첨단 오송공장 준공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이 15일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오송생명과학단지에서 오송공장의 준공식을 개최했다.

총 사업비 2100억 원이 투입된 오송공장은 cGMP 수준의 최첨단 스마트 팩토리로 2015년 9월 착공을 시작해 2017년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KGMP 인증을 받았다.

대지 6만6000㎡(2만 평), 연 면적 약 4만6000㎡(1만4000평) 규모로 연간 20억 정의 내용 고형제와 연 60만 바이알의 주사제를 생산할 수 있다. 연내 우루사, 알비스, 다이아벡스 등 내용 고형제를 생산하고 내년에 루피어 주사제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오송공장은 고품질 의약품 생산을 위해 ▲각 제조 공정마다 인위적 오류를 원천적으로 방지하는 폐쇄형 시스템(Closed System) ▲제품의 주요 공정 데이터(DATA)가 실시간 자동 저장되는 품질 운영 시스템(QMS) 및 실험실 관리 시스템(LIMS) 등 9가지 IT 시스템 ▲10가지의 품질 정책을 도입했다.

무인 지게차(LGV)와 수직 이송 시스템(VTS)을 통해 반제품을 이송하고, 포장 완제품은 로봇 시스템으로 분류하여 자동화 창고로 이송한다. cGMP 품질 관리와 환경 관리를 위해 전 공정 MES(제조 실행 시스템), QMS(품질 보증 시스템), EMS(환경 관리 시스템)와 24시간 사물 이동을 감시하는 IoT 모니터링 등 최첨단 IT 시스템을 도입해 의약품 제조 혁신 모델을 구축 했다.

대웅제약은 오송공장을 글로벌 수요와 품질 수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소품종 대량 생산에 특화된 공장으로 운영하고 생산/포장/물류 무인 자동화를 통한 효율적인 생산으로 원가 경쟁력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후 생산 증대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모듈형으로 건축하여 필요시 생산 중단 없이 단계적으로 증설이 가능하다.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은 “오송공장은 선진 cGMP 기준에 맞춰 건설된 만큼 향후 미국 cGMP, 유럽 EU GMP 승인을 획득해 대웅제약이 글로벌로 나아가는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며 “2020년 해외 매출이 국내 매출을 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2020 전략의 핵심 시설이 준공된 것으로 앞으로도 국민 건강을 지키고 해외 매출을 증대시켜 삶의 질 향상을 선도하는 글로벌 헬스 케어 그룹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약의 제형과 플랫폼 기술에 따라 특화된 글로벌 생산 기지를 구축해 글로벌 진출을 위한 기반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