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제개별화의료학회, 수지상세포 면역치료 결과 발표

제23회 국제개별화의료학회가 지난 10월 28일 도쿄에서 ‘암과 알레르기, 자가면역질환에 도전하는 면역치료의 최전선’이란 주제로 개최했다.

국제개별화의료학회는 수지상세포를 활용한 면역치료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며, 면역치료는 이제 암 치료에 국한되지 않고 알레르기, 자가면역질환 등 치료 영역을 넓혀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발표에 나선 아베 히로유키 박사는 “알레르기 치료나 자가면역질환의 치료제도 개개인에 맞는 분자적 치료제를 개발하여 투여방법과 시기를 결정한다면, 의료비의 과다지출과 치료제의 부작용을 피할 수 있어 앞으로의 치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면역세포치료는 제4의 암치료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현재 미국을 포함한 선진국에서는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면역치료와 표준치료를 어떤 식으로 병행해야 부작용은 최소화하면서 효과에 도움될 것 인가에 대해 연구가 진행 중이다. 

이번 국제개별화의료학회에서도 미국 면역체크포인트저해제(면역항암제)의 현실성과 앞으로의 전망을 다루었으며, 암 면역치료의 새로운 방향 제시와 추가적인 연구결과의 중요성 등 다양한 면역항암제에 대한 연구결과를 공유했다. 

 
아베 박사는 아베종양내과 연구팀의 수지상세포 면역치료 결과도 발표했다. 연구팀은 표준치료 효과를 못 본 난치성 비소세포 폐암환자 22명에게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결과 15명(68.2%)에서 치료 효과를 보였다. 완전관해 2명(9.1%), 부분관해 3명(13.6%), 장기불변 10명(45.5%)으로 나타났다.

치료효과가 있는 그룹의 생존일은 1,000일 이상, 치료효과가 없는 그룹은 388.5일로 나타났다. 치료 2주일 후 효과가 있는 그룹에서는 항증식 작용과 면역조절을 하는 인터페론-감마와 면역조절 사이토카인 분비를 촉진하는 인터루킨-4가 검사결과 정상범위로 회복됐다.

수지상세포는 T-세포가 암과 잘 싸울 수 있게 정보를 주어 자극하는 사령관의 개념으로, 암세포만 공격하게 하는 항원전달세포다. 수지상세포는 혈액 내에서도 미성숙한 상태로 존재하며 전체 면역세포의 1% 이하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체 조직에 소량 분포돼 있으며 수지상세포는 추출 방법이 문제로 지적돼 왔는데, 이를 개선하며 아베종양내과 연구팀은 소량채혈(25ml)만으로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를 가능하게 했다.

혈액에서 단구를 분리 후 미성숙된 수지상세포로 분화시키는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이후 개인별 조직적합성 검사부터 유전자, 항원, 암표지자 검사로 개인에 맞는 최신 암항원을 평균 5종류 추가하여 치료했다. 암치료에 사용되는 암항원은 미국, 독일, 일본 등 에서 생산되며 추가로 사용된 5종류의 암항원은 NEW WT1, MUC1, CEA-1, GV1001, Survivin 이다.

아베종양내과는 암세포의 다양성과 면역저해작용, 암세포의 위장과 회피능력으로부터 치료율을 높이기 위해 허가 받은 15종의 최신 암항원을 암 면역치료에 사용하고 있다. 

 
암 환자별로 특성화 치료를 위한 것이며 암세포만 식별하는 능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암세포 식별력을 높이면서 부작용은 줄어들고 치료율은 개선되었다고 아베 박사는 전했다. 

 
아베종양내과는 수지상세포 치료제의 제조특허를 일본, 미국, EU, 한국, 싱가폴에서 각각 특허를 취득했으며, 한국에서는 ‘ABe Vax’로 상표등록도 했다. 

한편, 국내 기업으로 (주)선진바이오텍(대표이사 양동근)이 아베종양내과의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의 연구에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