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과 근무는 우울증을 부른다

오랜 시간 초과 근무를 하는 것은 몸을 피곤하게 할 뿐만 아니라 우울증까지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11시간 넘게 일한 사람은 7~8시간 일하는 사람에 비해 중증의 우울 증상이 나타날 위험성이 2배 이상 높다는 것이다.

핀란드 직업건강연구소와 런던 대학교 공동 연구 팀은 영국의 중년 남녀 2000여 명을 약 6년간 관찰한 결과, 초과 근무와 우울증 위험 간에 분명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평균 연령 47세의 남성 1626명과 여성 497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하루 평균 11시간 이상 일한 사람은 표준 근로 시간 7~8시간만 일한 사람에 비해 중증 우울증이 발병한 경우가 2.43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량 등 생활 스타일과 직업적 긴장도, 사회 경제적 요인을 고려했을 때에도 이 상관관계는 거의 변함이 없었다. 장시간 초과 근무는 스트레스 관련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 증가 등으로 이어져 우울증 발병 요인이 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

핀란드 직업건강연구소의 마리아나 비르타넨 박사는 “초과 근무가 일정 부분 개인과 사회에 이로울 수 있지만 너무 오랫동안 일하는 것은 우울 증상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사회적으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 실렸다.

[사진=Photographee.eu/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