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형 간염 항체 검사 국가 검진 도입 필요”

[간의 날] 대한간학회 “시민 상당수 C형 간염 전파 경로 몰라”

간 질환 전문 의료인 99%는 C형 간염의 진단 및 치료 활성화를 위해 C형 간염 항체 검사의 국가 검진 도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간학회(이사장 변관수)는 ‘제18회 간의 날’을 맞이해 간 질환 관련 대국민 홍보 및 교육 그리고 정책 수립에 대한 조언의 자료로 삼고자 건강 검진 수검자 및 간 질환 전문 의료인을 대상으로 각각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문의, C형 간염 국가 건강 검진 도입 공감대 형성

대한간학회가 지난 6월 23일부터 3일간 개최된 ‘The liver week 2017 : 국제 간 연관 심포지엄’에 참석한 간 질환 전문 의료인 119명을 대상으로 C형 간염 정책에 대한 의료인 대상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99%는 C형 간염 진단 검사가 국가 건강 검진 항목에 포함돼야 한다고 답했다.

C형 간염의 진단 및 치료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개선돼야 하는 국가 정책으로 응답자 76%가 ‘국가 건강 검진에 C형 간염 검진 도입’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이 밖에 해결해야 할 과제로 ▲C형 간염 최신 치료제 국민건강보험 급여 확대(43%) ▲C형 간염 예방 및 치료를 위한 대국민 홍보(34%) ▲C형 간염 진단 및 예방을 위한 감염 관리 강화(24%) ▲C형 간염 등록 사업 등 국가 관리 체계 확립(24%)이 꼽혔다.

현재 C형 간염 진료 환자가 많은 지역(35개 시· 군·구)을 대상으로 시행 중인 ‘C형 간염 국가 검진 시범 사업’에 대해서는 응답자 대다수인 89%가 “유병률이 높은 지역의 거주자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실효성이 낮다”고 답했다.

대한간학회의 대국민 홍보 사업에 대해서는 응답자 96%가 C형 간염에 대한 대국민 홍보가 현재보다 더 적극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C형 간염 인지도 ‘빨간불’

대한간학회는 한국건강관리협회의 협조를 얻어 지난 4월 17일부터 5월 25일까지 전국 6개 도시(서울, 인천, 대전, 대구, 광주, 부산)의 20세 이상 남녀 건강 검진 수검자 600명을 대상으로 대면 조사를 시행했다.

응답자들이 평소 인지하고 있는 간 질환 증상은 ‘피로감이 느껴진다’가 75%로 가장 높았고, ‘황달이 생긴다(56%)’, ‘입맛이 없고 구역질이 난다(28%)’ 순이었다.

간 질환 합병증으로는 간경화(68%), 간암(67%), 지방간(58%)에 대한 인지도가 높았다.

응답자들이 간암 및 간경변증 주요 발생 원인으로 가장 많이 꼽은 것은 음주(79%)였다. 다음으로 흡연(48%), B형 간염(39%), 비만(35%)이라고 응답했다. C형 간염을 꼽은 비율은 27%에 그쳤다. 간암 및 간경변증의 주요 발생 원인인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인지도가 부족하며, 특히 C형 간염에 대한 인지도는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바이러스 간염의 전염 경로에 대한 인식 부족도 여전했다. 바이러스 간염은 주로 수혈 및 주사기 재사용 등 혈액을 통해 감염되거나 모체로부터 수직 감염되는 경우가 더 많음에도 불구하고 음식 및 식기 공유를 주요 전파 경로로 인지하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C형 간염의 경우 인지도 부족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9%가 C형 간염 바이러스 전염 경로를 ‘잘 모르겠다’고 답했으며, 응답자 절반 이상은 C형 간염 예방 접종이 없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또 C형 간염은 치료를 받으면 완치가 되는 질환임에도 응답자 44%만이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

응답자 약 80%는 C형 간염 항체 검사가 국가 건강 검진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응답자들에게 이 사실을 알려준 후 C형 간염 항체 검사의 국가 건강 검진 도입이 필요한가에 대해 질문했을 때는 응답자 82%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지방간 및 알코올 간 질환 인식은 비교적 높아

지방간과 알코올 간 질환에 대한 응답자들의 인식은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85%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탄수화물 과다 섭취로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었으며, 응답자 80%는 지방간이 있는 경우 당뇨병, 심장병, 뇌졸중 등 질환 발생 확률이 더 높다고 응답해 지방간으로 인한 질병 발생 영향력 인식도 높은 수준이었다.

과체중, 비만, 지방간의 예방 방법으로서 운동은 주 3~4회, 일 30~60분 운동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알코올 도수가 낮은 술을 마시거나 소량씩 자주 마시는 것이 간에 무리를 준다는 인식은 각각 73%, 63%로 높은 편이었으나 ‘무리가 없다’는 인식도 15%, 23%로 나타났다.

대한간학회 변관수 이사장은 “대한간학회는 지난 2000년 간의 날을 제정한 이후 주요 간 질환에 대한 다양한 주제를 선정하여 대국민 인지도 개선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으나 간암 및 간경변증의 주요 원인인 B형 및 C형 간염에 대한 대국민 인지도는 아직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변 이사장은 “C형 간염의 진단 및 치료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C형 간염 항체 검사의 국가 건강 검진 도입이 필요하며 이번 설문 조사에서 확인된 것처럼 많은 간질환 전문 의료인들이 이 점에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