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면 돈 얼마나 절약할 수 있을까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이 체중을 감량하면 건강도 좋아지고 돈도 절약할 수 있다. 최근 연구를 보면 어떤 연령대의 사람이든 몸무게를 줄이면 재정적 이득을 보게 된다. 

이 연구에 따르면 가장 돈 절약이 큰 구간은 50대다. 이 연령대의 사람들은 체중을 줄이면 일생동안 평균 3만6278달러(약4088만원)를 절약할 수 있다.

국제학술지 ‘비만(Obesity)저널’에 실린 이 논문은 비만과 연관된 의료비용과 질병은 물론, 체중에서 기인할 수 있는 업무 생산성도 함께 고려해 비만이 재정 상태에 미치는 영향을 살폈다.

이번 연구를 이끈 미국 존슨홉킨스대 블룸버그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일반적으로 비만은 건강관리를 위해 소모되는 비용이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사회적 혹은 업무적 비용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20~80대 미국 성인들을 대상으로 정상 체중과 과체중, 비만이 일생동안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살폈다. 연구팀이 개발한 컴퓨터 모델을 통해 세 그룹의 건강 상태를 살폈고, 보험과 건강시설 이용 등을 통한 의료비용, 업무 생산성, 체중으로 인한 질병 등을 추적했다.

그 결과, 체중에서 기인하는 비용 지출은 연령별로 차이를 보였다. 비만에서 과체중으로 체중 변화를 보인 20대는 일생동안 평균 1만7655달러(약1990만원)를 절약했고, 비만에서 건강한 체중으로 바뀌었을 때는 2만8020달러(약3159만원)를 절약했다.

40대 비만인은 과체중 혹은 건강한 체중으로 바뀌었을 때 각각 1만8000달러(약2030만원)와 3만3000달러(약3721만원)를 아낄 수 있었다. 가장 큰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린 50대는 평균 3만6000달러(약4060만원)의 재정적 혜택을 얻었다.

이를 통해 볼 때 나이가 들수록 체중 감량으로 얻을 수 있는 금전적 이점이 크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비만이든 과체중이든 마찬가지다. 즉 아무리 나이가 들었다 해도 다이어트와 건강관리를 포기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연구팀의 조언이다.

[사진=Ruslan_127/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