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만 되면 흐린 피부, 맑게 만들려면?

강렬한 햇빛과 그에 따른 자외선이 기승을 부리는 여름이 지나가면 피부 고민을 잠시 접는다. 그러나 피부를 위협하는 요인은 여전히 우리 주변에 도사리고 있다.

기온이 떨어지는 가을철로 넘어오면 피부가 얇아지는 데다 탄력이 떨어지기 십상이다. 가을철 피부가 얇아지고 탄력이 떨어지는 것은 건조한 날씨로 인해 수분이 부족해지면서 생기는 현상. 자칫 어린 나이에도 주름살이 생겨 피부 노화를 촉진시킬 수 있다.

더욱이 여름철 강한 자외선으로 생긴 주근깨, 잡티 등도 더욱 도드라지게 보이기 때문에 관리가 필요한 시기다. 자외선은 피부 노화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다. 각종 색소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름철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면서 멜라닌 세포가 활성화돼 피부에는 잡티와 주근깨 등의 색소 질환이 나타난다. 특히 얼굴, 눈가, 광대뼈 등에 흑갈색 반점 형태로 나타나는 기미는 자외선이 일으키는 대표적인 난치성 색소 질환이다.

자외선으로 인한 색소 질환 등의 피부 손상을 막기 위해서는 피부의 열기부터 식혀야 한다. 우선 시원한 물로 피부를 적셔주면서 온도를 떨어뜨리는 것이 좋다. 동시에 오이와 감자 등 천연 재료로 팩을 만들어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는 것도 도움이 된다.

오이는 피부 부기를 완화해주는 카페인산이 있어 다양한 피부 트러블을 진정시키는 효과를 나타내고, 감자에는 염증 완화에 효과적인 탄닌이라는 성분이 있어 모공을 개선하고 색소 침착을 개선하는 효과를 나타낸다.

이런 관리에도 색소 질환으로 인한 피부 때문에 고민이라면 병원을 방문해 자신의 상태에 대해 상담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최근 많은 여성은 레이저 치료를 선호하고 있다. 통증이 적고 시술 시간이 짧아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레이저 토닝은 기미, 주근깨, 잡티 등의 색소 질환에 매우 효과적인 레이저 시술로 반복적인 시술을 통해 피부를 맑고 투명하게 만들어 준다.

특히 IPL 세술은 얼굴 전체에 복합적인 파장으로 피부에 분산해 도달하기 때무에 피부 손상은 최소화하고 효과는 극대화하는 치료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색소 질환은 물론 모공 등 다양한 피부 질환을 동시에 치료가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어 많은 여성이 선호하고 있다. 

메디원의원 변재광 원장은 “많은 피부 색소 질환 환자들이 레이저 시술을 선호하고 있다. IPL 세술은 다양한 파장의 빛을 피부에 조사해 색소 침착, 모공, 모세혈관 확장 등 피부를 전반적으로 개선시켜 주는 장비”라며 “시술 후 일시적인 홍조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1~2시간 내에 사라져 부작용 걱정에서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시술 후 술이나 담배는 피부의 염증 등의 부작용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사진=Evgeny Atamanenko/shutterstoc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