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댁 식구들 앞에서 “찔끔”… ‘한가위 요실금’ 예방법

주부 김 모(39)씨는 추석 생각을 하면 얼굴이 화끈 달아오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안도의 한숨이 나오기도 한다. 김 씨는 지난해 추석 때 시댁에서 고추전을 굽던 중 고추 냄새에 재채기를 하다가 그만 ‘찔끔’ 바지를 적셔 지도를 그렸다.

금방 옷을 갈아입고 나왔지만, 눈치 없는 손아래 시누이가 “언니 혹시…” 의심을 거두지 않는 듯했다. 요실금 증세가 좀 있었지만, “나아지겠지!”하고 미뤄뒀던 게 화근이었다.

김 씨는 귀성하자마자 병원에 가서 진료와 함께 수술을 받고 설 연휴에는 요실금 걱정 없이 명절을 보낼 수 있었다. 김 씨는 “치료를 잘 받았다는 생각도 들지만 가을이면 요실금 증세가 더 심해진다는데, 혹시 재발하지는 않겠지요?”라고 약간의 걱정을 ‘찔끔’ 흘렸다.

한가위 명절에 요실금 때문에 낭패를 보는 여성이 의외로 많다. 추석에는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근육수축에 영향을 미치는 교감신경이 예민해지기 십상이다. 또 여름에 비해 땀 분비량이 줄고 소변양이 늘어난다. 명절 스트레스에다가 운동량이 줄어드는 것도 ‘한가위 요실금’의 원인이다.

한가위 명절을 앞두고 요실금 증세가 조금이라도 있는 사람은 경계 태세에 들어갈 때다. 꼭 한가위 명절에 귀성하지 않더라도 가을에는 요실금 문제를 해결하는 적기다.

요실금은 복부 압력이 증가돼 방광이 압박을 받을 때 소변이 새는 복압성 요실금, 방광이 자극에 예민해 방금 소변을 봤는데 또 마려운 증상을 보이며 화장실 가는 사이에 낭패를 보는 절박성 요실금, 두 가지 증상이 혼합돼 나타나는 혼합형 요실금 등이 있다.

동두천 해성산부인과 박혜성 원장은 “요실금은 혼자 끙끙 앓지 말고 병원에 가면 의외로 쉽게 고민을 해결할 수 있다”면서 “증상에 따라 원인도 다르므로 전문의의 진료에 따라 적절한 치료법을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절박성 요실금은 일정 시간 간격을 두고 소변을 보게 하는 행동요법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또 방광의 과도한 수축을 막아주는 항콜린성 약물 처방을 병행하면 효과적이다.

복압성 요실금은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골반 근육 운동만으로도 상태가 좋아질 수 있다. 특히 출산 후 골반저근육이 약해진 젊은 여성의 경우 꾸준히 운동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 허벅지나 배, 엉덩이에 힘이 들어가지 않은 상태에서 질 근육만 수축, 이완을 반복해야 하며 하루 1시간 또는 300회 이상 해야 한다.

그러나 복압성 요실금의 증상이 심하다면 근본적인 해결책은 수술이다. TOT 수술, 미니슬링 수술법이 있다. 둘 다 질 내에서 수술하기 때문에 흉터가 없고 국소마취로 가능하며 수술시간도 10~20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효과도 금세 나타난다.

전주 소피아여성의원 두재균 원장은 “요즘 수술법이 계속 개량되고 있으며 수술 뒤 바로 일상생활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요실금 고민을 미룰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박혜성 원장은 “요실금 역시 최선의 치료는 예방”이라며 “살이 찌고 변비가 생기면 복압이 높아지므로 평소 비만하지 않도록 생활습관을 관리해야 하며 특히 명절 때 요리를 하면서 이것저것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andriano.cz/shutterstock]

백완종 기자 aschura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