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사드도 뚫었다…수출 2위 홍콩, 1위는?

2017년 상반기 보건 산업이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5일 2017년 상반기 보건 산업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4% 증가한 54억1000만 달러, 약 6조1000억 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보건 산업 상장 기업의 매출액도 3.4% 증가해 15조 원을 기록했다. 일자리는 2016년 말과 비교해 2만4000명이 증가한 81만9000명이었다.

화장품 분야, 외교 악재에도 수출 증가

보건 산업 수출은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2년 50억 달러를 기록한 후 꾸준히 성장해 지난해는 102억 달러를 넘어섰다. 4년 만에 수출액이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보건 산업 무역 수지 흑자를 기록했으며, 올해도 상반기 5000만 달러 흑자를 이어가고 있다.

분야별 수출액은 각각 의약품 6.9%, 의료 기기 11.7%, 화장품 19.8%만큼 증가했다.

의약품 수출액은 16억5000만 달러를 기록한 가운데, 바이오시밀러가 전체 의약품 수출액의 24.6%인 4억10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유럽에서 허가를 획득하면서 수출이 크게 늘어났다는 설명이다. 특히 대미 의약품 수출의 경우 2017년 상반기에만 2억2000만 달러에 달해 이미 지난해 연간 수출액 1억2000만 달러를 넘어섰다.

하지만 의약품의 경우 2017년 상반기 수입액이 28억5000만 달러로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8.3% 증가해 수출액보다 더 많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의료 기기 수출액은 14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주요 품목은 초음파 영상 진단기, 내과용·외과용·치과용과 수의용의 진단 기기, 정형외과용 기기 등이었다. 반면, 의료 기기 수입은 17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보건 산업 수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화장품은 2017년 상반기 수출액 23억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기초 화장용 제품이 12억1000만 달러로 전체 화장품 수출의 52.7%를 차지했다.

국가별 수출은 사드 여파에도 불구하고 중국 8억2000만 달러, 홍콩 6억 1000만 달러로 각각 1, 2위를 기록했다. 동시에 캐나다와 네덜란드가 각각 100% 이상 성장하는 등 북미, 유럽 지역으로 수출국이 다변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 산업 기업, 재투자 활발

보건 산업 기업들의 경영 실적도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 산업 분야 165개 상장 기업의 2017년 상반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증가한 15조1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연구 개발비는 13.4% 증가한 9300억 원을 기록했다. 보건 산업 기업들이 수익을 연구 개발에 활발하게 재투자하고 있는 것이다.

분야별로 의약품 매출은 수출과 마찬가지로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성장을 이끌었다. 두 회사의 매출은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각각 56.3%, 25.4% 증가했다. 연구 개발비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16.3% 증가해 7662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최근 5년 가운데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의료 기기 기업은 매출액이 1조1000억 원을 기록해 8.8% 증가했지만, 연구 개발비는 3.0% 감소한 859억 원을 기록했다. 반면 상장 화장품 기업은 매출액 5조7000억 원으로 3.7% 감소했지만, 연구 개발비는 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보건 산업 일자리는 지난해 말에 비해 3.0% 증가했으며, 분야를 가리지 않고 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제조업 전체 고용 증가율은 0.15%였다. 병의원 등 의료 서비스의 경우 지난해 말에 비해 3.1% 증가해 67만8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강호 기자 gangdog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