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마비 백신, 내년 2월로 추가 접종 연기

4~6세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소아마비 백신의 추가 접종이 내년 2월 이후로 연기된다.

질병관리본부는 21일 폴리오(소아마비) 백신의 접종 연기 권고 기준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폴리오 백신은 생후 2, 4, 6개월에 실시되는 3회 기초 접종과 4~6세 추가 접종 1회 등 총 4회의 접종이 무료 지원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백신 부족으로 지난 4월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4~6세에 맞는 추가 접종을 10월로 한 차례 미룬바 있다. 하지만 백신 부족이 지속되고 있어 접종 연기 권고 기준을 2월 이후로 연장하기로 했다.

전량 수입하는 폴리오 단독 백신은 세계적인 수요 증가와 생산 부족으로 국내 공급 부족이 계속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소수 제조사의 공장 상황에 따라 생산량을 감소했고, 글로벌 제약 회사들이 폴리오 백신을 포함한 혼합 백신으로 생산을 전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나이지리아 등 국제 수요가 증가한 것도 원인으로 지목했다.

다만 지난 6월에 폴리오와 함께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등 5가 혼합 백신을 도입했고, 올해 말 단독 백신 수입이 예정되어 있어 2월 이후에는 백신 수급이 원활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폴리오 단독 백신은 11월과 12월에 각각 1만5000도즈와 63만 도즈가 수입될 예정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폴리오 단독 백신의 신속 출하 승인을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조 중이며, 폴리오 백신과 관련된 권고안을 의료인과 보호자에게 충분히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Hunna/shutterstock.com]

도강호 기자 gangdog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