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테라큐민, 커큐민 흡수율 28배 높아

한독(회장 김영진)은 한국산업식품공학회 학회지, 산업식품공학 8월호에 커큐민을 미립자화한 테라큐민이 일반 커큐민보다 28배 높은 체내 흡수율을 보였다는 연구 논문이 등재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커큐민을 작은 입자로 만든 테라큐민과 일반 커큐민의 체내 흡수율을 비교하기 위한 연구로 국민대학교 식품영양학과 박희정 교수팀이 논문을 발표했다. 커큐민은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슈퍼 푸드 가운데 하나로 카레의 주 원료인 울금(강황)에서 추출한 성분이다.

이번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최근 커큐민의 유용성에 대한 연구가 많이 진행되고 있으며 알츠하이머, 류마티스 관절염 등에 대한 생리 활성 기능이 보고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일반 커큐민은 지용성으로 장내에서 흡수가 매우 저조하다는 단점이 있다고 한다. 실제로 동물 실험 및 세포 실험을 통한 커큐민 흡수율 시험에서 일반 커큐민의 흡수율이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돼 생체 이용률을 증진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모색되어야 한다는 연구도 있다.

연구 대상자는 25세 이상 49세 미만의 건강한 남녀를 18명을 선정했으며 이중맹검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시험군 9명과 대조군 9명은 각각 테라큐민과 일반 커큐민을 물 150㎖와 함께 섭취하고 1시간, 2시간, 4시간, 8시간 후 혈중 커큐민 농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테라큐민을 섭취한 시험군은 일반 커큐민 섭취군보다 평균 28배의 체내 흡수율을 보였다. 시험 중 부작용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한편, 지난 7월에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 노화연구소의 개리 W. 스몰(Gary W. Small) 박사 팀이 런던에서 개최된 2017 국제 알츠하이머 학회에서 테라큐민이 경도인지장애(MCI)를 포함한 비치매 장노년층의 기억력 및 주의력 향상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테라큐민은 일본 데라밸류즈가 개발했으며 작년 12월 한독이 데라벨류즈를 인수해 다양한 제품들을 개발하여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