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연구 개발, 컨트롤타워 발족

치매 국가 책임제의 성과 도출을 위한 과학기술을 연구 개발하는 ‘국가치매연구개발위원회’가 발족한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국가 치매 연구 개발(R&D) 10개년 투자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국가치매연구개발위원회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8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치매 국가 책임제 추진 계획’을 뒷받침하기 위한 후속 조치다.

치매 국가 책임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공약 가운데 하나로, 2030년 127만 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치매 환자에 대한 대응 계획이다. 이번에 발표된 치매 국가 책임제는 치매의 예방, 진단, 치료를 국가가 관리하고, 개인 부담을 완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치매 국가 책임제를 통해 산발적으로 이뤄지던 치매 관련 연구 개발도 체계적으로 지원된다. 이를 위해 기존의 미비점을 개선하고,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고 국가적 연구 역량을 결집해 연구 개발을 지원할 수 있도록 ‘치매 연구 개발 중장기 계획’이 마련된다.

계획 수립을 담당하는 국가치매연구개발위원회는 학계, 업계, 정부 등 15명의 위원과 ‘원인 규명 및 예방 분과’, ‘혁신형 진단 분과’, ‘맞춤형 치료 분과’, ‘체감형 돌봄 분과’ 등 4개의 분과위원회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치매의 예방, 진단, 치료, 돌봄 등 전주기적인 세부 연구 개발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10개년 치매 연구 개발 계획은 단기적으로 치매 환자와 가족의 부담을 덜고,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돌봄 기술 개발과 치매 발병을 줄이기 위한 예방에 무게를 둔다. 또 중장기적으로는 혈액 검사 등을 통한 조기 진단과 원인 규명을 통한 치매 치료제 개발 등 치매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위원회 활동은 올해 12월 국가 치매 연구 개발 10개년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마무리될 예정이다.

도강호 기자 gangdog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