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멍·부기 치료제 ‘노블루겔’ 출시

JW중외제약이 멍과 부기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치료제를 선보인다.

JW중외제약(대표 한성권·신영섭)은 멍·부기 치료제 노블루겔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노블루겔은 헤파리노이드를 주 성분으로 하는 멍·부기 치료제로, 혈액 응고를 억제해 다리와 얼굴 등의 멍을 효과적으로 풀어주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무색투명한 겔 제형으로 피부 자극이 거의 없고, 알코올 향 등 겔 제재 특유의 향을 줄여 얼굴에도 사용할 수 있다. 핑거 튜브 방식의 포장을 적용해 편리하고 위생적인 사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노블루겔은 분자량이 작아 피부 흡수에 유리한 헤파리노이드를 주성분으로 해 빠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눈가를 비롯한 얼굴 부위에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저자극 제품이라는 콘셉트로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제품은 멍·타박상·삠·다리부종 등의 증상이 있을 때 환부에 수회 엷게 발라 가볍게 문질러 사용하면 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