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먹는 감기약 ‘콜대원’, 1000만 포 판매 돌파

대원제약의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이 누적 판매량 1000만 포를 돌파했다.

국내 최초 짜먹는 감기약이라는 콘셉트로 출시한 콜대원은 물 없이 편리하게 복용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출시한 지 1년 5개월 만인 지난 1월 500만 포 판매를 기록했으며, 이후 8개월 만인 9월 1000만 포 판매를 돌파했다.

콜대원은 대원제약이 2015년 일반 의약품 사업에 진출하며 최초로 발매한 제품으로, 전문약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던 대원제약의 새로운 간판 제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에는 인기 드라마로 연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배우 이유리를 광고 모델로 앞세워 본격 감기 시즌을 공략할 예정이다.

지난 8월에는 어린이 감기약 및 해열제 4종의 콜대원 키즈도 새롭게 출시했다. 콜대원 키즈는 만12세 이하의 어린이들을 위한 제품으로,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 각각의 성분을 사용한 2종의 해열제와 어린이들이 자주 걸리는 기침 감기와 코감기를 위한 2종의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대원제약의 헬스케어사업부 관계자는 “콜대원은 스틱형 파우치 형태로 휴대가 간편하고 복용이 편리한 점과 빠른 효과가 바쁜 직장인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며, “올해는 콜대원 키즈까지 출시돼, 다양한 연령대의 온 가족 대표 감기약 브랜드로서 입지를 강화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대원제약은 콜대원포르테시럽(진해거담제), 오티렌F정(위염치료제), 에스원엠프(항궤양제) 등 신제품을 단기간 내에 100억 원대 블록버스터 대형 품목으로 성장시키며 상위권 중견 제약사로 입지를 탄탄히 하고 있다. 대원제약은 기존에 주력으로 하는 호흡기 전문 치료제 사업과 함께 일반 의약품 매출 확대로 성장에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