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츠 ‘제오민’, 미간 주름 개선 효과-안전성 입증

에스테틱 전문 기업 독일 멀츠가 개발한 ‘제오민’의 미간 주름 개선 연구에 대한 결과가 국제 미용성형학회 IMCAS에서 발표됐다.

주 연구자 가운데 한 명인 오라클 피부과 박제영 원장이 포스터로 발표했다. 이는 아시아 지역에서 진행된 대규모 관찰 연구로 실제 임상 연구를 통해 멀츠의 보툴리눔 톡신 제오민의 효과와 안정성을 입증한 데이터로 의미가 있다.

보툴리눔 톡신의 경우 시술 후 3~4개월 가량 효과가 유지되다가 다시 원상태로 돌아오기 때문에 반복 시술이 필요하다. 하지만, 시술 빈도가 너무 잦거나 고용량의 보툴리눔 톡신을 반복 사용하게 되면 내성이 생길 수 있어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

멀츠의 보툴리눔 톡신 제오민은 성분 내 복합 단백질을 제거한 최초의 보툴리눔 톡신 제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제오민 브랜드 매니저는 “내성의 가능성을 최소화시킨 제오민의 우수한 효과가 대규모 관찰 연구로 입증 받아 고무적”이라며 “멀츠는 환자의 치료 만족도를 높이고자 과학적 연구를 기반으로 에스테틱 제품의 임상 연구 및 관련 신제품 개발에 있어 지속적인 투자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멀츠 코리아 유수연 대표는 “멀츠 제품 하나 하나의 과학적 연구 기반으로 한 증거(Evidence) 축적은 물론 보다 높은 치료 만족도를 위해 각각 다른 제품을 조합한 포트폴리오 접근법을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지속적인 과학 연구와 이를 기반으로 한 포트폴리오 접근법으로 글로벌 뷰티 밸류 크리에이터로서의 멀츠의 가치를 널리 알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