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지 색의 피부…우리 몸의 비밀 5

사람은 자신의 몸 작동 원리를 잘 모른다. ‘라이브사이언스’에 따르면, 인체에는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잘 인식하지 못하는 몇 가지 신비로운 비밀들이 있다.

1.먹는 음식의 상당량은 생각하는데 쓰인다

뇌는 몸무게의 2%에 불과하지만 산소와 칼로리 소모량은 20%를 차지할 정도로 하는 일이 많다. 영양분을 항상 충분히 공급받아야 대뇌동맥으로 산소가 원활하게 흐를 수 있다.

즉, 뇌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는 의미다. 대뇌동맥 3개 중 하나만 폐색되는 등 손상이 일어나도 뇌의 특정 영역이 기능을 잃을 수 있다.

2.사춘기가 되면 뇌 구조가 바뀐다

체내 호르몬이 달라진다는 것은 성장한다는 의미다. 생식 및 번식이 가능한 몸으로 바뀐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청소년기엔 왜 이 같은 신체 변화와 더불어 감정 기복까지 심해지는 걸까.

이 역시 호르몬과 연관이 있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뇌의 신경세포 발달에 영향을 미친다. 이 같은 변화는 뇌 구조에 영향을 미쳐 다양한 감정과 행동결과로 이어진다.

3.자세를 바꾸면 기억이 떠오른다

결혼기념일이나 배우자의 생일이 기억나지 않을 땐 자세를 바꿔보면 어떨까. 기억은 우리 몸에 체화되어 남아있다. 자세를 바꾸는 것만으로도 잊고 있던 생각이 되돌아올 수 있다.

소리나 냄새 역시 마찬가지다. 어렸을 때 자전거를 타고 신문배달을 한 적이 있다면 특정한 자전거 벨 소리를 듣고 불현듯 어렸을 때 신문 돌리던 길거리가 떠오를 수 있다.

매일 같은 장소에서 동일한 자세로 공부하라는 이유도 학습한 내용을 체화해 좀 더 기억에 오래 남도록 하기 위한 전략이다.

4.피부는 4가지 색으로 구성돼 있다

피부색은 검거나 희거나 혹은 그 중간쯤 되는 색깔로 인지된다. 사람마다 이 중 한 가지 색깔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착각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사실은 사람마다 4가지의 색깔을 가지고 있다. 기본적인 피부 바탕은 흰색 캔버스와 같다고 보면 된다.

혈관이 피부표면 가까이 위치할 때는 발그레한 빛깔이 난다. 노란색도 피부색을 구성하는 색소 중 하나다. 자외선에 반응하는 세피아(암갈색) 색조의 멜라닌도 피부색을 결정한다. 이 같은 네 가지 색상이 서로 다른 비율로 혼합돼 사람마다 각기 다른 피부색을 갖게 되는 것이다.

5.나도 모르게 옆 사람을 따라 한다

하품은 전염성이 있다. 옆자리에 앉은 사람이 하품을 하면 이를 지켜보는 사람도 하품이 난다. 웃음 역시 사람이 흉내 내기를 한다는 단서로 작용한다. 한 사람이 웃으면 함께 있는 다른 사람들도 웃게 된다는 것이다. 실질적으로 웃음소리는 얼굴 움직임과 연관이 있는 뇌 영역을 자극한다.

다른 사람을 따라하는 흉내 내기는 사회생활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함께 웃고 우는 행위를 통해 같은 집단에 소속된 사람들과의 유대감이 높아지기 때문에 이처럼 모방하는 능력을 갖게 된 것으로 보인다는 추정이다.

[사진출처 :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