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 VR로 정신 건강 관리하는 시대 올까?

가상 현실 서비스가 쏙쏙 개발되고 있는 가운데 건강까지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될 전망이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연세의료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삼성전자, 가상 현실 콘텐츠 제작 전문 기업 ㈜에프앤아이가 가상 현실 기반의 건강 관리 기술을 공동 개발키로 했다. 3사는 이번 사업 제휴를 통해 정신 건강 관리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의료 모바일 가상 현실 사업 모델을 구체화해 새로운 의료 IT 융합 인프라를 구축을 모색할 예정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의 방대한 의료 데이터와 삼성전자의 가상 현실 헤드셋 기어 VR, ㈜에프앤아이의 VR 콘텐츠 개발 기술이 활용돼 모바일 가상 현실 기반의 의료 프로그램이 연구될 예정이다. 특히, 자살 위험 진단과 예방을 위한 인지 행동 치료 연구, 심리 평가와 교육 훈련, 심리 진단과 치료 등 정신 건강을 위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의료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개발 대상 제품은 VR로 심리 상태를 분석하는 진단 키트와 의자, 심리 평가부터 교육 훈련 과정을 아우르는 VR 정신 건강 프로그램(어플리케이션), 인공지능 진단 시스템 등이며, 이를 통해 자살 위험 진단과 치료에 대한 통합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게 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개발되는 가상 현실 기반 건강 관리 서비스는 2018년 상용화 예정이며 병원과 지방자치단체, 치매 센터, 학교 등 B2B 수요처는 물론 일반 가정에서도 만나볼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채널로도 판매할 예정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김재진 진료부원장(정신건강의학과)은 “가상 현실을 활용한 의료 기술은 다양한 심리 치료 및 교육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으로 전문적인 심리 치료 및 예방 프로그램을 개발해 더욱 정교화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도 “최근 다양한 분야에서 가상 현실 융합 기술 도입이 확대되고 있으며, 의료 분야에서도 가상 현실 기술을 통한 스마트 헬스 케어 시장이 주목 받고 있다”라며 “앞으로 기어 VR을 중심으로 VR 기반 서비스 개발과 인프라 확충을 위해 각 분야 전문 기업과 협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에프앤아이 정덕환 대표는 “가상 현실 기반의 의료 기술은 우울증 치료와 중독 치료, 불안 장애 치료 등 현대 사회의 다양한 정신 건강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라며 “그 동안 애프앤아이가 추진해온 가상 현실 기반 프로그램과 삼성전자 모바일 VR 기술의 결합은 IT 의료 분야 발전에 중요한 기점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2005년부터 가상 현실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으며, 다년간 축적된 각종 의료 관련 빅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임상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어디서나 가상 현실 콘텐츠를 더욱 생생하고 몰입감 있게 감상할 수 있는 가상 현실 헤드셋 기어 VR을 선보이며, 가상 현실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다. 게임, 교육, 관광은 물론 헬스 케어와 의료 분야 등 다양한 분야와의 협력을 통해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에프앤아이는 가상 현실을 활용한 의료용 콘텐츠를 전문적으로 개발해오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